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환절기 건조함·예민함 지켜주는 추천 뷰티템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시작됐다. 계절의 변화에 따른 갑작스러운 온도와 습도의 변화는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고 트러블을 유발한다. 특히 올여름, 뜨거운 자외선, 폭우로 인한 높은 습도와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자극까지 삼중고를 겪은 피부는 더욱 고민이 많다.

​특별한 케어가 필요한 시즌,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환절기 필수 뷰티 케어 아이템은 무엇이 있을까?

계절의 변화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피부이다. 이맘때쯤에는 피부 장벽이 약해지며,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져 트러블로 고통받거나 해결되지 않는 속건조로 고통을 호소하는 이가 늘어난다. 피부 장벽 강화 기능이 있거나 보습력이 충분한 제품을 사용하여 무너진 피부 장벽을 되살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아토팜이 20주년을 맞아 스페셜로 출시하는 ‘대용량 한정판 MLE 로션’은 독자 개발 피부장벽 기술 MLE®가 민감한 아이의 피부장벽을 튼튼하게 만들어주고, 48시간 보습 효과가 있는 ‘수분 보호막 로션’이다. 특히, ‘대용량 한정판 MLE 로션’은 기존 제품 대비 1.5배 용량을 업그레이드해 온 가족이 함께 쓰기 좋고, 잔량캡을 추가로 증정해 끝까지 알뜰하게 사용 가능하다. 부드럽고 산뜻하게 흡수되는 텍스처로, 얼굴뿐만 아니라 건조한 바디에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닥터자르트 ‘더마스크 워터젯 바이탈 하이드라 솔루션’은 히알루론산 에센스가 피부 속까지 수분을 채워주는 수분솔루션 마스크이다. 아쿠악실과 수퍼 바이탈 콤플렉스가 피부를 푸석한 속까지 촉촉하고 활력 있게 관리해준다. 피부 자극 시험을 완료한 제품으로 1일 1팩 관리에 사용해도 좋다

뉴트로지나 ‘인텐스 리페어 풋 크림’은 건조한 발에 즉각적인 보습효과를 부여하는 제품이다. 특히 발뒤꿈치처럼 건조함이 심한 부분에 집중적으로 바르면 효과적이다. 은은한 플로럴향으로 누구나 기분 좋게 사용할 수 있다.

대기가 건조하고 습도가 낮아지는 가을부터는 정전기 발생이 잦아진다. 특히 머리카락은 우리 몸에서 정전기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곳이다. 머리카락의 정전기를 막기 위해, 건조하고 푸석한 모발에 충분한 영양과 보습 공급이 필요하다.

아토팜의 ‘러블리 헤어 미스트’는 간편 분사로 모발 엉킴과 윤기를 케어해주는 어린이 전용 약산성 헤어 미스트이다. 식물성 단백질과 오일 성분, 3가지 허브성분이 빠르게 스며들며 자주 엉키는 아이 모발을 부드럽게 풀어주고 촉촉하고 부드럽게 가꿔준다. 알러젠 프리 향료 제외, 전성분 EWG 그린등급 처방과 달콤한 복숭아향으로 아이의 헤어 스타일링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끈적거리지 않고 산뜻하게 마무리되어 엉킨 모발을 풀어줄 때, 머리를 묶어줄 때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모로칸오일의 ‘모로칸오일 트리트먼트 오리지날’은 건조하고 푸석거리는 모발의 재생을 돕고 건강을 회복시켜주는데 도움을 주는 제품이다. 모로코 남서 지역에서만 자생하는 아르간 오일을 주원료로 풍부한 항산화물과 지방산, 비타민E 성분을 함유하여 모발에 영양을 공급한다. 오일 성분이지만 끈적임 없이 흡수되어 사용이 간편하다.

로레알 파리의 ‘토탈리페어5 인스턴트 미라클’은 갈라짐과 끊어짐, 윤기없음, 건조함 그리고 푸석거림 등의 5가지 머릿결 손상을 한 번에 케어해주는 제품이다. 자연모발의 단백질 성분과 유사한 마이크로 세라마이드 성분으로 모발을 더 튼튼하게 가꾸어준다.

외출이 길어질 때는 수분을 공급해주는 제품을 수시로 사용해주는 것이 좋다. 작은 사이즈로 휴대하기 좋고,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유즈 제품들을 소개한다.

가히의 ‘멀티밤’은 수분케어와 주름케어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멀티 스틱 밤이다. 제주 천연 발효 오일 성분을 함유해 바르면 번들거림 없이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며 각질층으로부터 수분이 증발하는 것일 막아준다. 건조한 곳에 수시로 발라주면 하루종일 반짝이는 촉촉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메디포포의 ‘메디포포 레미디얼 크림’은 호주산 카리야 파파야를 발효시켜 만든 천연 멀티밤 크림이다. 파파야에서 얻은 건강한 식물성 오일이 피부에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하고 진정시키며, 영양을 공급하여 생기있는 피부로 가꾸어준다. 얼굴 피부와 몸 피부뿐만 아니라 갈라진 모발이나 일어난 손발톱 큐티클에 발라주어도 좋다.

유한양행의 ‘바이오 오일’은 비타민 A&E 성분과 식물 추출물 함유로 수분 충전과 함께 영양 공급을 돕는다. 주요 성분인 퍼셀린 오일이 피부에 얇은 막을 형성해 수분 증발을 막고 무너진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 피부를 건강하게 지켜준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