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의협 임총 시작부터 일부 의사 난입…‘최대집 탄핵’ 고성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가 27일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최대집 회장의 불신임안을 논의하고자 임시 대의원총회를 개최한 가운데 일부 의사회원들이 총회장 인근으로 난입해 “최대집 탄핵”을 외쳤다.

 이날 임총은 ‘코로나19’ 감염병과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행하고자 임총장 내 참석인원을 50명 이내로 제한하면서, 여러 방으로 대의원을 나눠 진행했다.

 특히 대의원이 아닌 방청 의사회원의 경우 임총장의 접근을 제한했으나 일부 의사회원들이 호텔 측 직원들에게 “왜 입구를 막고 있느냐”며 난입을 시도했다.

 이에 따라 임총장으로 향하는 에스컬레이터를 막고 있던 호텔 측 직원들이 일부 의사들의 난입을 막는 과정에서 사고가 날 뻔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임총은 재적대의원 242명의 3분의 2 이상(162명)인 182명이 참석해 성원됐으며, 현재 최대집 의협회장의 불신임안을 투표 중이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