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오츠카, 美 암센터와 항암제 개발 제휴MD앤더슨, 자회사 다이호의 신약후보화합물 유효성 등 평가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일본 오츠카홀딩스의 자회사인 다이호약품은 24일 미국 텍사스주립대 MD앤더슨암센터와 항암제 개발로 제휴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 체결로 3년의 제휴기간 동안 다이호가 개발한 신약후보화합물에 대해 MD앤더슨이 유효성 등을 평가하기로 했다. 치료가 어려운 전이성 뇌종양 등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을 확립한다는 목표이다.

공동개발하는 것은 주로 전이성 뇌종양 치료제. 전이성 뇌종양은 다른 부위에 생기는 암이 뇌로 전이됨에 따라 생기고 미국에서는 연간 20만명 이상의 암환자에서 뇌와 척추에 전이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이호는 항암제 '론서프'를 비롯해 항암제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MD앤더슨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암 연구기관으로, 대규모 임상개발기반을 갖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다이호가 개발한 치료후보화합물에 대해 MD앤더슨이 유효성을 평가하고 조기 임상시험 진입을 위해 개발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