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대 4학년생들 ‘의사국시' 보겠다!"본연 자리로 돌아가 바른 의료 위해 노력하겠다" 성명서 발표
‘타 직역 형평-공정성 이유 추가 시험 불가’ 고수해 온 정부 입장 주목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의사 국시시험(이하 국시) 거부’ 투쟁에 나섰던 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이 “국시에 응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하지만 본과 4학년생들이 국시를 다시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그동안 정부에서 또 다른 직역의 국시 등과의 형평성·공정성을 이유로 더이상 응시기간을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공동 성명을 통해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환경 정립에 있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한다”며 “우리나라의 올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이 의대생들이 국시 응시 입장을 공식화했지만 재응시 자격이 주어질지는 아직까지 확정된 바가 없는 실정이다.

 특히 그동안 의대학장들은 물론 투쟁을 함께했던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 등 단체에서 정부 측에 “의대생들을 구제하기 위해 응시기간을 늘려달라”고 요청했지만 정부에서는 선을 그은 바 있다.

 다만 정부에서 형평성 이외에 “의대생들이 자유의지로 시험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추가시험을 검토할 필요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를 응시기간 연장의 단서를 달았다는 점에서 아직 여지는 남았다고 볼 수 있다.

 게다가 의협과 대전협에서 “투쟁에 나섰던 의대생들의 구제가 이뤄지지 않는 다면 재차 파업 등 강력한 투쟁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에서 어떠한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20-09-25 13:15:20

    자업자득이죠 의사도 아닌 일반인인 의대생이 기성의사들도 파업 접은 마당에 국시 응시를 안했으니 어쩔수가 없다고 봅니다. 내년 국시 응시해야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