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사이넥스, 구강 내 통증 완화 휴대용 의료기기 출시‘에피실’ 5분내 막 형성, 최대 8시간 효능 지속…항암 치료 효율성 저하 극복, 새 선택지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사이넥스(대표 김영)는 항암보조용 경구용 액체 제제인 ‘에피실’을 국내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에피실은 항암 화학요법 또는 방사선 치료로 인해 발생한 구강 점막염(구내염) 등 다양한 구강 내 통증을 완화하는 기능을 지닌 휴대용 의료기기이다. 구강 점막에 도포하면 구내염 발생 부위에 막을 형성해 통증을 경감시키는 효과가 있다.

5분 이내에 막이 형성되고 1회 사용 시 최대 8시간까지 효능이 지속된다. 임상결과가 이를 입증하고 있어 더욱 신뢰도가 높은 제품이다.

에피실은 효과와 편의성이 뛰어나 전 세계 항암 환자들 사이에서 혁신적인 제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실제로 유럽과 일본에서는 암환자 구강 관리 가이드라인을 통해 구강 점막염으로 고통 받는 항암 환자에게 에피실을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항암 치료 시 발현되는 대표적인 부작용 중 하나인 구강 점막염은 심한 경우 환자들의 치료 의지를 후퇴시키고 이로 인해 항암치료 계획에 차질이 생기거나, 항암제 투여시기를 지연 시키는 등 항암 치료의 효율성이 저하되는 결과를 낳는다.

김영 대표는 “한국에서도 암 치료 등의 과정에서 구내염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고통을 완화할 수 있는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에피실이 국내 암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 시켜 줄 것으로 기대하며, 국내 공식 수입사로서 원활한 국내 공급을 약속한다”는 각오를 다졌다.

국내 유통을 맡은 쥬디스코퍼레이션의 유철욱 대표는 “구강 점막염 관리에 확실한 효과를 보여 줄 수 있는 제품인 에피실의 국내 유통을 담당하게 되어 기쁘다”며 “에피실의 사용이 항암 치료 환자들의 적절한 영양 공급과 체력 유지를 도울 것으로 기대되는데,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좋은 솔루션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에피실은 스웨덴 제약회사인 Camurus가 자체 개발하여 특허를 낸 플루이드 크리스탈(FluidCrystal)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됐으며,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일본·중국 등 전 세계적으로 시판되며 암환자들 사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