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醫 파업에 영상진단 소견서 작성 지연되도 청구 가능복지부, 대한병원협회 판독소견서 작성 유예 건의 수용
9월 11일까지 파업기간 내 촬영에 한정…10월 31일까지 소견서 보완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의사단체 집단휴진으로 인한 영상진단 판독소견서 작성이 지연된 경우도 수가청구가 가능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23일 대한병원협회의 영상진단 검사 판독소견서 작성 유예 건의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지난 8월 21일부터 9월 11일까지 전공의, 전임의 파업기간 동안 병원들의 경우 업무가중 등으로 판독소견서 작성이 지연된 경우가 빈번히 발생했다.

이에 대한병원협회는 정부에 영상진단 검사시 판독소견서 작성이 지연되더라도 청구가 가능하도록 정부에 요청했다.

복지부는 이 같은 병원협회의 요청을 수용해 '건강보험 행위 급여·비급여 목록표 및 급여 상대가치점수 제3장 영상진단 및 방사선 치료료 산정지침'에 규정된 영상진단 실시시 판독소견서 작성·비치 조항을 유예하고, 판독소견서 작성이 지연된 경우에도 우선적으로 수가 청구가 가능하다는 판단을 전달했다.

다만 해당기간내 방사선 단순, 특수영상진단료 및 판독료에 적용되며, 10월 31일까지 판독소견서를 작성해 보완해야하고 이후 작성된 판독소견서는 유예대상으로 인정되지 않는다고 복지부는 밝혔다.

복지부는 관계기관 등에 "회신내용을 참고하여 해당 요양기관이 방사선영상진단료를 청구 및 적용함에 있어 차질이 없도록 필요한 조치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