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화장품용기 재생원료 사용 확대환경부-아모레퍼시픽 협약, 재활용 어려운 특성 감안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와 화장품업계가 화장품 용기에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국내 최대 화장품업체인 아모레퍼시픽은 23일 오후 3시 아모레퍼시픽 본관에서 홍정기 환경부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장품용기 재생원료 사용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화장품 용기가 복잡한 재질·구조로 재활용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재활용 대신 재생원료를 사용함으로써 자원순환 사회 구축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환경부는 화장품 용기의 재생원료 사용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등 화장품 업계의 자원순환 추진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 용기의 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화장품 용기 생산업체인 티케이케미칼은 고품질의 재생원료와 재생원료를 사용한 화장품 용기의 생산량 증대나 안정적 공급에 노력하기로 했다.

한국포장재재활용공제사업조합은 재생원료의 품질향상, 안정적 공급, 기술개발 지원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