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생물자원 수입 법률지원 교육 실시생물자원관, 제약·식품 원료 등 유전자원 이익 공유 설명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제약이나 식품 원료로 활용하는 생물자원을 수입하는 업체에 대한 법률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이 진행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대한변리사회와 공동으로 24일부터 29일까지 한국과학기술회관 및 대한변리사회 온라인 연수원에서 ‘유전자원 이익공유(ABS) 법률지원단’의 역량강화 및 신규자 양성과정 교육을 실시한다.

유전자원 이익공유(ABS, Access and Benefit-Sharing)란 해외 유전자원 접근 시 원산국의 승인을 얻고, 이를 이용해 발생하는 이익을 공유하도록 하는 나고야의정서의 핵심 개념이다.

법률지원단은 나고야의정서 대응을 위해 2019년 4월 환경부, 보건복지부 등 5개 관계부처합동으로 대한변리사회와 공동으로 발족했으며 특허, 지식재산권 분야 등 전문가 30여 명으로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국내 기업 및 연구소들의 나고야의정서 관련 법률 상담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를 대응하는 법률지원단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법률지원단 역량강화’ 과정은 현재 활동 중인 법률지원단(30여명)을 대상으로 24일 한국과학기술회관(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열리며, 중국·인도·베트남 등 주요 국가의 법률과 절차, 유전자원 이익공유 계약서 작성 방법 등의 심화과정으로 구성됐다.

‘법률지원단 신규양성’ 과정은 신규 변리사(40여명)를 대상으로 9월 24일부터 29일까지 온라인상으로 개최된다. 나고야의정서 개요 및 주요 내용, 유전자원 이익공유 및 분쟁사례, 특허출원 시 주의사항 등의 전문과정으로 구성됐다.

이번 ‘법률지원단 신규양성 과정’ 이수자는 본인이 희망할 경우  추가 교육을 거쳐 법률지원단으로 활동할 수 있다.

정종선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앞으로 법률지원단과 함께 점점 전문화되고 증가하는 나고야의정서 관련 상담 수요에  대응하고 변리사‧변호사‧생명공학분야 전문가 등 민간 영역 전문가를 적극 발굴·육성해 국내 기업‧연구소 등의 국내외 유전자원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