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크리스탈지노믹스, 항암제 ‘아이발티노스타트’ 호주특허상업화 염두에 둔 글로벌 지적재산권 강화 차원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크리스탈지노믹스는 췌장암, 간암, 골수형성이상증후군(MDS) 적응증으로 개발중인 신약 후보물질 ‘CG-745(아이발티노스타트)’의 호주 특허를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항암제 ‘아이발티노스타트’에 대해 독점적인 권리를 유지하면서 추가적으로 신규 염을 도입, 원료 자체의 안정성 및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켰다는데 의의를 들 수 있다.

이를 통해 원료 제조를 용이하게 해 생산 비용을 낮추고 보관 기간을 연장하도록 해 추후 상업화 시 수익성을 크게 개선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안정성이 향상된 ‘아이발티노스타트’ 원료를 이용해 기존 주사제 이외에 환자의 복용 순응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경구제형을 포함해 다양한 제형으로 개발이 가능하도록 했다.

특허명은 ‘알킬카바모일 나프탈렌일옥시 옥테노일 하이드록시아마이드 또는 그 유도체의 약학적 으로 허용 가능한 염 및 그 제조방법’이다.

물질특허 공개 이후 출원되는 염특허는 대부분 선택발명 법리에 의해 특성이 좌우된다. 염특허 등록은 효과에 대한 기재를 명확하게 해야 하며, 이를 입증하는 실험 데이터가 가장 중요하다. 아이발티노스타트는 이러한 조건을 모두 충족한 것이다.

이 특허는 2038년 4월 18일까지 유효하며, 향후 타 회사들이 같은 염으로 제조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막는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호주를 시작으로 항암제 아이발티노스타트 상업화를 염두해둔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글로벌 지적재산권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