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갑작스러운 독감 NIP 중단, 일선 의료기관 '패닉''문의 전화 받느라 업무 마비'…'정부 관리감독 책임·백신 접종 신뢰도 떨어트리지 말아야'
22일 아침 소아청소년과의원 문 앞에는 아직도 예방접종 안내문이 그대로 붙어있다. 해당 의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는 "저 안내문 떼어버리고 접종 중단 안내문을 붙어야 하는데 그 시간도 없다"고 호소했다.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인플루엔자 백신 국가예방접종 일정이 갑작스럽게 전면 중단된 가운데 일선 예방접종 기관들의 혼란이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아침 일선 소아청소년과‧내과 등 예방접종 기관들은 문을 열자마자 예방접종 관련 전화 문의로 인해 업무가 마비됐다.

 한 소아청소년과의원의 간호사는 “전화 문의로 인해 접수 업무를 볼 수조차 없다”면서 “당장 ‘NIP 접종 안한다’는 안내문을 프린트할 시간조차 없어 문 밖에 안내문을 붙이지도 못했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내과 의원 간호사는 “비NIP 대상군 접종 가능 여부를 묻는 전화도 오고, 이미 (독감백신을) 맞은 분들도 연락이 오고 정신 없다”고 호소했다.

 일선 의료기관들은 정부의 무책임한 안내에도 목소리를 높였다. 한 소아과 전문의는 “밤에 질병청에서 달랑 문자로 중단한다고만 하고 후속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면서 “현장의 혼란을 책임기관인 정부가 아닌, 일선 의료기관이 대신 짊어진 셈”이라고 비판했다.

 접종 일정 재개 또한 기약이 없는 상황이다. 당장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백신검정을 시작할 계획이지만 빨라야 일주일, 평균 보름 정도의 기간이 걸린다. 검사 결과 변질됐을 경우 해당 백신은 폐기되기 때문에 접종 물량도 줄어들 수 있다.

 한 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은 “올해는 특히 소아과에서 물량을 확보하지 못해 고생했다”면서 “겨우 접종 물량을 확보했더니 이제 와서 접종을 하지 말라고 하면 어떻게 하냐”면서 정부의 무책임한 처사를 비판했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 또한 “관리책임은 정부에게 있다”면서 “백신 접종 스케쥴에 혼란을 가져다 줌으로서 백신 접종의 신뢰도를 떨어트리게 돼 큰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시스템 개선을 촉구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