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전남대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 1년만에 안착많은 시험 신속 정확하게 진행 평가 - 인증항목 추가하려면 재정 뒷받침 필요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남대학교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가 ‘의료기기 시험검사 기관’ 지정 1년 만에 국내 굴지의 의료기기 기업들의 제품 인증을 의뢰받는 대표적인 인증센터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전남대학교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가 들어서 있는 전남대치과병원

전남대학교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센터장 박상원 보철과 교수)는 지난 1년간 의료기기 제품과 치과 임플란트 인증 등 수많은 시험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행했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치과 임플란트의 대표 주자인 오스템으로부터 최근 신제품에 대한 성능을 연구·분석해 달라는 시험의뢰를 받았다.

또 대구에 본사를 둔 메가젠 임플란트 기업 대표와 기술·연구진들이 연구센터를 방문해, 센터의 시설과 장비 및 기술력·숙련도·정확도를 직접 체험한 뒤 임플란트 인증 성능검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전남대 시험연구센터는 오는 2021년 비임상 시험실(GLP) 시설을 구축해 식약처 인증승인을 받으면, ‘in-vitro’상의 비 임상시험도 진행할 계획이다. GLP를 승인받으면 좀 더 폭 넓은 의료기기의 제품 인증시험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시험연구센터는 전남대와 전남대병원, 광주시가 30억원(시비 20억, 민자 10억)을 투입해 시설과 장비, 인력 등을 구축한 대학 소속의 독자 기관이어서 기업들의 시험 의뢰비만으로 재정을 유지하는 실정이어서 전문 인력 확충과 재정 확보가 절실한 실정이다.

대구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를 비롯해 전국 3곳의 의료기기 시험 관련 연구센터들은 모두 정부의 지원을 받거나 정부 출연기관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원 센터장은 “센터가 폭 넓은 인증시험 항목을 추가하려면 그에 따른 인프라가 구축되고 전문 인력이 충원돼야 한다.”며 “지역의 의료산업 발전을 위해서라도 광주시와 정부의 재정적 뒷받침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