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바텍, 근관치료 진단 기능 탑재 CT 출시‘Green X’ 클릭 한 번으로 주행 방향과 만곡도 3차원 확인, 미국 시장 공략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글로벌 치과 영상장비 전문기업 바텍(대표 현정훈)은 ‘근관치료(Endo)’ 진단 기능이 탑재된 신제품 ‘Green X(이하 그린 엑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바텍 Green X 제품 이미지

‘그린 엑스’는 근관 치료를 위한 정밀영상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CT다. 근관치료는 치아 내부 신경, 혈관 등으로 구성된 치수를 봐야 하기 때문에 치의학 분야에서도 가장 고해상도 영상을 필요로 한다. Green X는 치수 구조를 3차원 정보로 제공해 의사가 정확하고 효과적인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게 해준다.

근관치료는 흔히 말하는 신경치료로 자연치아를 뽑지 않고 최대한 보존하는 시술이다. 충치 부위를 제거한 뒤 미세한 근관을 통해 염증을 꼼꼼히 제거하고 소독해야 한다. 치료 후에는 오염과 파절을 막기 위해 보철물(크라운)을 씌운다.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이후에도 통증이 발생하거나 다시 오염될 수 있어 초기에 오염된 치수를 안전하게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린 엑스’는 환자 치아 촬영 영상을 0.05mm 간격으로 단면화하여 정밀한 조직 정보를 제공하고 정확한 치수 제거를 돕는다. 자동화 SW기술을 통해 클릭 한 번으로 치조골 등의 불필요한 구조물이 자동 삭제되기 때문에 치아 및 신경을 빠르고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기존의 구강 내 촬영센서(Intra-oral Sensor)에서 확인하기 어려웠던 신경관의 개수나 주행 방향, 만곡도(신경의 휘어짐 정도)를 3D로 볼 수 있어 치료 효율이 한층 높아진다.

빠른 촬영시간과 저선량 기술 역시 강점이다. 그린 엑스 CT 촬영시간은 2.9초로, 환자 움직임으로 일어나는 영상 왜곡(Motion Artifact)을 최소화했다. 기존 자사 장비의 약 60% 수준으로 노출선량을 낮춰 환자 피폭을 최소화 했음에도, 동일한 품질의 영상을 제공한다. 촬영 면적을 다양하게 지원해 촬영부위에 최적화된 선량만을 사용하면서도 영상품질이 뛰어나다.

바텍은 그린 엑스 국내 출시에 이어 이달 말 FDA 인증이 나오는 대로 최대 시장인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미국은 평균적인 근관치료 비용이 한화 기준 100만원~200만원 사이로 국내의 20배가 넘는다. 고수가로 인한 프리미엄 Endo 시장이 두텁게 형성돼 있는 만큼, 전문의들의 높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정훈 대표는 ”치과 영상 분야 특허 1위인 바텍의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난이도가 높은 Endo 분야 고해상도 프리미엄 CT를 개발했다”며 “프리미엄 시장과 더불어 연말에는 이머징 시장을 공략하는 킬러 신제품으로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