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에이비엘바이오, 코로나19 항체치료제 美 임상 승인다음주 초 첫 환자 투여…한달 내로 임상 결과 확보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에이비엘바이오는 하이파이바이오 테라퓨틱스(HiFiBiO Therapeutics)와 공동 개발하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 ABL901(HFB30132A)이 미국 FDA로부터 지난 14일(현지시간)에 임상 1상 승인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승인에 따라 다음주 초, 양사는 미국에서 첫 환자 투여를 시작할 예정이다.

양사는 임상 1상을 한달 내로 완료한 직후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 2/3상을 동시에 개시할 계획이다. 임상 결과는 내년 상반기에 나올 것으로 전망되며, 여름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중이다.

회사에 따르면 ABL901은 SARS-CoV-2 표면에 위치한 스파이크 단백질을 표적으로 삼아 세포 감염을 막는다. ABL901은 반감기 연장 기술을 도입해 세포실험(in vitro) 및 원숭이 동물실험(in vivo)에서 3.5개월 이상 지속되는 효능을 보였다. 

또한, D614G 변종 바이러스를 포함한 다섯가지 변이에도 강한 중화능을 입증했다. 

회사는 ABL901가 반감기와 변이에 대한 중화능에서 독보적인 차별성을 갖고 있어 경쟁력이 충분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8월 25일에 IND를 제출한 이후 조기에 FDA 승인을 받은 것은 ABL901의 우월한 효능을 반영한 유의미한 결과”라며 “에이비엘바이오는 하이파이바이오와 계속해서 긴밀히 협업해 글로벌 임상시험을 발판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를 전세계에 조속히 보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