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홍수 대응에 기후 유관기관 '맞손'기상청-홍소통제소-수공, 기후위기 대응력 제고 등 협업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홍수 유관기관들이 손을 맞잡고 홍수 대응 협업에 나선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난 17일 서울 광화문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에서 김종석 기상청장, 유명수 한강홍수통제소장(직무대리),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기상예보 유관기관 협업 강화방안 보고회’를 주재하고 기상예보 유관기관간 협업을 높이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기후변화로 인해 기상예측은 더욱 어려워지고 홍수피해 등 자연재해는 증가할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상예보 유관기관간 협업을 강화하여 기후위기 대응력을 높이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앞으로 유관기관간 협업방안으로 △기관별 역할분담 강화 △기관간 인력교류·소통 확대 △기상 관측자료 공유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상청은 홍수 대응 강화를 위해 유역별 맞춤형 예보자료의 생산·제공을 확대하고, 홍수통제소와 수자원공사는 홍수 예·특보 및 댐 방류량·시기 결정에 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6∼9월 홍수기 기간에는 기상·홍수예보 전문가 합동근무를 실시하고, 기상청이 주관하여 홍수통제소와 수자원공사의 예보 관련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기상예보 관련 교육을 추진하기로 했다.

홍수통제소가 보유한 426개 지상관측장비 관측자료를 기상청에 제공함으로써 기상관측 인프라 확충과 같은 효과를 추구하고, 기관별로 기상레이더를 확충할 때에도 사전협의를 강화하여 효과적으로 관측망을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회의에서는 집중호우와 같은 위험기상 감시·대응기반 강화 등 기상예보 정확도 제고를 위한 논의도 하였으며, 향후 유관기관 검토·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이날 회의결과의 후속조치로 향후 기관간 정책협의회를 구성·운영하여 협업방안에 대한 구체적 실행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책협의회는 국장급으로 구성·운영하며,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수자원정책국장·한강홍수통제소장, 기상청 예보국장·기후과학국장,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부문이사 등이 참여한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