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중기부,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사업 지원식약처, 비대면 분야 특화정책 연계 지원 계획…중기부, 사업화 자금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식약처가 비대면 분야 특화정책을 연계지원하고 중기부가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협업으로 정부차원에서 비대면 분야 관련 창업기업 육성사업을 진행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교육부(장관 유은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부처 협업으로 추진하는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 사업’에 참여할 유망 창업기업 140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발굴·육성을 목표로, 중기부의 예비·초기창업패키지 사업 3차 추경 예산을 활용해 추진됐다.

이번 사업이 기존 중기부의 창업사업화 지원사업과 다른 점은 비대면 분야에서의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을 보다 효과적으로 발굴하고 전문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중기부와 비대면 분야 전문성이 있는 7개 부처가 처음으로 협업해 운영한다는 점이다.

협업체계에 따라 각 부처는 소관 분야별로 유관 전문기관을 중기부에 추천하고, 중기부는 해당기관을 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지정해 각 부처의 분야별 정책 방향이 가미된 창업기업을 선발해 사업화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업을 운영한다.

지난 7월 사업이 공고된 후, 분야별로 최고 30:1을 상회하는 경쟁률을 보이는 등 많은 호응속에서 초기창업기업 2094개사, 예비창업자 152명이 사업참여를 희망했고, 각 주관기관의 전문적 평가를 거쳐 총 140개의 창업기업이 선발됐다.

선발된 창업기업에게는 향후 분야별 주관기관을 통해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자금과 함께 창업 아이템과 사업내용별 특성을 고려해 각 부처의 해당분야 정책이 연계된 특화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인공지능(AI)기반 수술 플랫폼, 모바일 연계 현미경 영상진단소프트웨어 등 아이템을 기반으로 한 초기기업을 대상으로 의료기기‧체외진단의료기기 전주기 단계별 맞춤형 기술지원과 코칭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