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제약·유통
한독 케토톱, ‘붙이는 통증 전문가’ 신규 광고 캠페인근육통·관절염 치료제 1위 브랜드 위상 강조, 통증 부위별 제품 소개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한독(대표 김영진, 백진기)의 국내 1위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성분명: 케토프로펜)’이 국민 배우 고두심을 모델로 신규 광고 캠페인(사진)을 전개한다.

이번 광고는 ‘붙이는 통증 전문가’를 주요 메시지로 케토톱의 다양한 제품 라인을 소개하며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1위 브랜드의 위상을 강조했다. 광고에서 고두심은 남들 눈에는 그저 통증일 뿐이지만 당신에겐 멈출 수 없는 일상이라며, 일상을 멈출 수 없다면 통증을 멈추게 하라고 말한다.

아파도 육아를 대신할 수 없는 주부, 아파도 해내고 싶은 열정을 가진 청년, 아파도 지켜야 할 가정이 있는 아버지, 아파도 쉴 수 없는 소상공인 등 매일 크고 작은 통증이 있지만 일상을 멈출 수 없는 사람들의 모습을 감성적인 소구로 표현했다. 한편, 가정을 책임지는 아버지의 스토리에는 실제 ‘케토톱’ 담당자와 딸이 함께 출연했다.

한독 일반의약품 사업실 김미연 상무는 “그 동안 케토톱은 통증의 원인인 염증을 캐내라는 광고 캠페인을 장기적으로 진행,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라며 “이번 광고에서는 일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통증 부위에 맞는 케토톱 제품들을 소개하며 보다 편하고 효과적인 통증 치료제임을 강조했다”라고 말했다.

‘케토톱’은 1994년 출시됐으며, 26년이 넘는 시간 동안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시장 부동의 1위 를 차지하고 있다. 케토톱은 지난해 420억, 올해 상반기까지 187억 매출 을 달성하며 국내 일반의약품 시장 전체 1위 브랜드로 등극했다. 또, 열감을 더한 ‘케토톱 핫’과 허리와 같이 면적이 넓은 곳에 붙일 수 있는 ‘케토톱 핫 대형’ 그리고 손가락을 비롯해 어깨, 목, 발목 등의 좁은 부위에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케토톱 핫 밴드타입’ 등의 신제품으로 제품 라인을 확대하고 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