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광주의사회 ‘의대생 복귀에 최선 다하자!' 다짐15일 정기이사회에서 "국시 못치루면 필수의료 더 어렵다" 지적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광주광역시의사회는 15일 오후 제24차 이사회를 개최하여 의대 학생들이 복귀하고 본과 4학년이 시험을 치루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양동호광주의사회장은 이날 “그동안 투쟁과 의정협상 과정은 범투위의 협상안 결정, 이 결정안을 갖고 최대집 회장이 국회·정부와 합의, 젊은의사와 의대학생들의 반발 및 젊은의사 복귀, 의대생들 단체행동 중단 선언, 최대집 회장의 사과문 등의 과정을 거쳤으나 결국 학생들만 남았다"고 학생들 문제 해결이 급선무임을 알렸다.

광주광역시의사회 '제24차 이사회'

이어 양 회장은 “그동안 의정협상과 관련 의협내에서 여러 가지 다른 의견이 있었다"며 "학생들이 돌아오는 방법을 마련하는 데 힘을 집중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한 청와대 국민청원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라는 게시물이 50만 이상이 동의했다는 점에 대해 “지금 의료계의 상황을 잘모르는 상황에서 일어난 일이다”며 “정부의 정책을 멈추게 했을 뿐으로 사실상 이번 투쟁에서 의사들은 얻은 게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이사들은 국민청원에 대해서 “본과 4학년이 국시를 치루지 못하면 필수의료는 더욱 죽게된다”며 “그나마 필수의료를 지망했던 전공의들은 자리가 난 선호과로 옮길 것이다”고 휴유증을 말했다.

한편 이사회 본회의에서는 회원연수교육, 영호남 의사 친선골프대회 등이 논의되었으나 코로나 19 여파로 일정을 확실하게 정할 수 없어 다시 의논하기로 했으며 회원연수교육은 위원회를 구성했다.

광주 의사의 날 행사의 경우는 사실상 개최하기가 어려울 것으로 예측되어 회원연수교육시 무등의림상만 수상하기로 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