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헌혈자 급감, 혈액보유량 4.1일분에 불과'코로나 19'로 단체헌혈 취소 영향-하루 평균 헌혈자 5500명 유지돼야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의 여파로 혈액보유량이 15일 기준 4.1일분(적정혈액보유량은 5일분)으로 5일분 미만까지 떨어졌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혈액적정보유량 유지를 위해서는 하루 평균 5500여 명의 헌혈 참여가 필요하지만, 현재 이에 미달하여 향후 혈액수급 전망을 더욱 어둡게하는 실정이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 지난 8월 18일 이후 고등학교, 일반단체 등 200개가 넘는 단체들이 줄줄이 단체헌혈을 취소함에 따라 1만 4천명 이상의 취소인원이 발생했다.

헌혈자의 감소뿐만 아니라 혈액사용량 증가 역시 혈액수급위기단계 진입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적혈구제제를 기준으로 평균 혈액공급량은 9월 1주 4660유니트에서 9월 2주 5284유니트로 600유니트 이상 증가했다. 의사 파업으로 인한 진료환자 감소 및 수술 연기 등의 사유로 일시적으로 줄어들었던 혈액사용량이 파업종료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

이와 같이 헌혈자가 감소하는 반면 혈액사용량이 증가하는 추세가 계속돼 혈액보유량이 3일대까지 하락할 경우, 의료기관에서는 긴급한 경우 외에는 대처가 어려워짐은 물론 재난, 대형사고 발생 시 심각한 혈액수급 위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해 정부 각 부처에 협조방안 및 홍보대책 등을 전달하고, 정부, 공공기관 등의 적극적인 단체헌혈 참여를 요청하고 있다. 혈액수급이 어려운 현 상황에서 정부와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헌혈 참여가 절실한 상황이다.

또한 지속적인 홍보활동과 헌혈자 대상 동참 호소 문자 발송, 생애 첫 헌혈자 확대, 다양한 헌혈 참여 이벤트 등을 통해 혈액수급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지속적인 헌혈 참여를 부탁하다"며 "개인 위생관리와 채혈장비 및 헌혈 장소 소독, 가림막 설치 등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함으로써 안전한 채혈환경조성과 혈액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