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각종 차세대 세포치료 항암제 개발 중고형종양 타깃, 기성품적 치료제, NK 세포 등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각종 차세대 세포치료 항암제가 여럿 개발되고 있다고 피어스바이오텍이 전했다. 이에 따르면 지금까지 승인된 CAR-T 세포 치료제로 킴리아(Kymriah), 예스카타(Yescarta), 테카터스(Tecartus)는 모두 CD19 타깃 개인맞춤 혈액암 치료제에 그쳤다.

이 가운데 최근 티뮤니티 쎄러퓨틱스는 최초의 고형종양에 조작 CAR-T 면역세포 치료제가 전이성 전립선암에 임상시험을 시작해 주목을 받았다. 이는 전립선-특이 전립선암세포에서 과잉발현되는 세포막항원(PSMA)과 함께 T세포에 결합해 면역공격 유발을 막는 TGF 베타를 타깃으로 삼았다.

이와 함께 기증자 세포 조작을 통해 이식편대숙주병(GVHD) 등 거부반응을 일으키지 않도록 조작한 기성품적 동종이형 CAR-T 치료제도 개발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길리어드의 예스카타를 개발한 카이트의 설립자가 세운 알로젠은 근래 CD19 타깃 신약후보 ALLO-501이 림프종 임상 데이터에서 63%의 반응률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CD19 타깃 CAR-T 치료제를 개발 중인 프리시전 바이오사이언시스도 GVHD를 일으키는 TCR 유전자 제거하는 기술을 고안했다.

더불어 자연 킬러(NK) 세포 조작 치료제도 개발 중이다. 그동안 NK 세포는 GVHD를 일으키지 않으며 암세포를 인식해 죽일 수 있는 반면, 종양에 효율적으로 침투하지 못하고 단명하는 단점이 있었다.

엔카르타는 이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암에서 상향 조절되는 8개 리간드를 인지하며 사이토카인 성장인자 IL-15를 발현하는 NKX101이 연말까지 임상시험에 진입할 계획이며 이에 따라 장기간 세포 성장을 유지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페이트 쎄러퓨틱스의 경우 기성품적인 iPSC 유래 CAR-T와 NK 세포 모두를 개발 중이며 지난 4월 J&J와 5000만달러 규모로 공동 개발 제휴도 체결했다. 길리어드 역시 지난 4월 호주의 온코-인네이트와 제휴를 통해 NK 세포 치료제 개발에 합류했다. 양사는 전장 유전체 스크리닝 기술을 통해 NK세포의 항종양 면역을 증강시킬 수 있는 새로운 면역세포 타깃을 발견하기로 합의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