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기기
10대 의료기社 R&D에 매출 9% 투자필립스 14% 지출로 최대...최저 스트라이커 6% 그쳐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작년 세계 10대 의료기 업체는 연구개발에 매출의 9%를 투자했다고 이밸류에이트 밴티지가 밝혔다.

이에 따르면 작년 10대 의료기 기업의 R&D 지출은 총 100억달러 정도로서 평균적으로 의료기 업체 매출의 약 9%를 투자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 중에서도 필립스의 신기술 연구 지출은 매출의 거의 14%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필립스는 앞서 헬스케어에 집중하기 위해 지난 몇 년 동안 시청각 및 조명 사업을 정리한 바 있다.

반면 가장 낮은 비율은 비교적 혁신이 덜 중요한 정형외과 업계에 스트라이커로 작년 매출의 6.2%만 R&D에 투자했다. 단, 스트라이커는 유망기술 인수에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편, 절대적 금액 측면에서는 메드트로닉이 작년 R&D에 23억달러를 투자해 최대를 기록했다.

그리고 2010~2019년 사이 매출 총액 대비 M&A 총 지출 비중은 동기간 매출이 61억달러에서 160억달러로 급증한 벡톤 디킨슨이 무려 38%로 가장 높았다.

이어 메드트로닉과 애보트도 동기간 매출의 약 1/4을 M&A에 지출한 반면 지멘스 헬시니어스는 그 비율이 0.7%에 그쳐 가장 낮았다.

2019년 의료기사 10대 R&D 지출 업체 (단위: 억달러/ %)

업체

지출

매출 대비

R&D 비율

2010~2019년

총 매출 대비

M&A 비용 비율

1

메드트로닉

23.31

8.1

25.3

2

필립스

21.09

13.8

3.2

3

J&J

20.28

7.8

12

4

애보트

18.64

9.4

25.3

5

지멘스 헬시니어스

14.87

9.1

0.7

6

로슈

14.77

11.3

5.6

7

보스톤 사이언티픽

11.38

10.7

16.9

8

벡톤 디킨슨

10.62

6.6

38.1

9

스트라이커

9.15

6.2

13.4

10

박스터

5.42

6.9

1.9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