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건보공단
두경부암, 환자수-급여비 큰 폭 증가세최근 5년 환자수 연평균 4.5% 증가…MRI 급여화 영향 지난해 진료비 14% 증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두경부암 환자가 지난 5년간 꾸준한 증가추세인 가운데, 지난해 두경부암 MRI 건강보험 적용에 따라 진료비 지출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 이사장 김용익)은 7일 대한이비인후과학회(이사장 조양선)와 공동기획으로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한 최근 5년(2015~2019년)의 ‘두경부암’ 진료 환자 분석 질병통계 결과를 공개했다.

두경부암으로 진료를 받은 건강보험 환자수는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1만 9856명에서 2019년 2만 3691명으로 연평균 4.5%가 증가했으며. 연령대별로는 50대 이상 환자가 전체 88.4%를 점유했고, 40대 이하는 11.6%에 불과했다.

최근 5년간 평균 여자 환자는 4588명(26.5%), 남자 환자는 1만 7286명(73.5 %)으로 남자 환자가 약 3.8배 많았다.

이에 관해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효근 교수(한림대학교 성심병원)는 “고령화로 인해서 전체 인구에서 50대 이상 인구의 비율이 늘어나고 있고, 남자가 여자보다 위험인자인 흡연율과 음주율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5년간 10만 명당 연평균 증감률은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증가했는데, 30대 이하 남자가 가장 많이 증가하였고(3.2%), 50대 여자와 80대 이상 남자가 그 다음으로 많이 증가(2.9%)했다.

최효근 교수는 최근 5년간 두경부암의 10만명당 환자수가 30대 이하와 80대 이상의 증감률이 높은 원인에 대해 “30대 이하에서는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며, 80대 이상에서는 의료 기술의 발달로 인해, 흡연/음주에도 불구하고 고령까지 생존하는 사람이 많아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두경부암 환자가 증가추세인 가운데, 지난해 두경부 MRI 건보적용 확대와 맞물려 진료비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두경부암 총 진료비의 전년대비증감률은 2019년이 14.0%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1330억원에서 1516억원으로 186억원이 증가했다.

이에 대해 공단은 2019년 5월 두경부 MRI 건강보험 적용 확대 시행이 영향이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최효근 교수는 “두경부암은 초음파 검사, CT, MRI, 내시경 검사를 이용하여 진단할 수 있으며, 수술적인 치료가 가장 기본적인 치료 방법이고 이외에 방사선치료, 항암치료를 같이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