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코로나·폭우로 기후위기 심각 느껴'녹색연합·한국갤럽 1500명 조사, 97.7% 동의-신규 석탄발전 중단도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우리 국민들은 코로나19와 폭우를 겪으면서 기후위기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녹색연합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의 만 14세 이상 69세 이하 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97% 이상의 응답자가 올해 코로나19와 폭우를 겪으며 기후위기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다수가 2030년까지 석탄발전 중지, 2050년 탄소배출제로에 동의했으며, 신규석탄발전소 건설과 석탄발전에 대한 금융투자는 중단돼야 한다는 의견을 표시했다.

이번 여론조사 응답자의 97.7%가 기후위기가 심각하다고 답했으며, 응답자의 95.8%는 코로나19와 폭염, 폭우 등의 기상이변을 겪으며 기후위기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다고 답했다

기후위기 심각성을 느끼게 된 계기로는  ‘올 여름 폭우’를 가장 많은 응답자가 선택했고, ‘코로나19’, ‘2018년 폭염’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코로나19가 기후변화와 관련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응답자 3분의 2 (66.7%)가 매우 또는 대체로 동의한다고 답변해, 코로나19 사태 또한 기후위기와 연관해서 인식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기후위기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접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3명 중 1명이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시민들이 기후위기 관련 정보를 주로 얻는 경로는 언론 기사 (42.5%), 인터넷 (40.6%), 정부 홍보 (4.8%), 시민환경단체 (4.8%), 교육 (4.0%), 책·영화 (3.3%) 순으로 나타나, 기후위기 정보 확산에 있어 언론과 인터넷의 영향력이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기후위기 대응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정부'에 있다고 응답한 비율 (36.9%)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기업·산업' (28.5%), '개인' (25.3%), '국회·정당' (4.6%), '언론' (2.7%), '교육기관' (2.0%) 순으로 응답했다.

 

2.온실가스 감축과 석탄발전 이슈

한국의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관련해서, 응답자의  90.8%가 현재의 2030년 목표를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가 되어야 한다는데에는 90.6%가 동의했다. (<그림2-12> 참조) 또한 정부가 기업을 지원할 때,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전제로 해야 한다는 데에도 87%의 응답자가 동의 의사를 표했다.

 

탈석탄 시점과 관련핸서는 대부분의 응답자들 (90.7%)이 우리나라가 2030년까지 석탄발전을 종료하고 재생에너지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했는데(<그림 2-15> 참조), 이에 동의한 응답자들은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경우, 가구 당 한 달 평균 32,160원의 전기요금을 더 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림2-16>참조)

 

 

한편 우리 국민 4명 중 3명은 우리나라에 현재 59기의 석탄발전소가 가동 중이고 7기가 추가로 건설 중이라는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대다수의 응답자들은 추가로 지어지고 있는 신규 석탄발전소가 지금이라도 건설 중단되어야 한다는 데에 동의했는데, 동의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81.6%였다 (<그림 2-18> 참조).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미지팡 2020-09-06 11:30:14

    100년 대계를 세워 공익을 위해 굳건히 가십시오. 그린뉴딜에 사활이 걸려있습니다. IPCC는 해수면상승을 2100년 60-238cm 예상합니다. 1m에도 세계 대도시가 잠깁니다. 인천,부산,서울도 잠깁다. 2020년 자연재해, 바이러스등 심각성을 느끼는데 10년후 논의하면 이미 늦습니다. 1도 오를때마다 폭염, 폭우, 태풍, 지진, 식량부족, 바이러스 등 핵폭탄급 재앙은, 높은데 이사간다고 해결안됩니다. 모두 협력해야 살아 남을 수 있고, 건설사들도 재난에 대한 건설기술을 확보해야합니다.   삭제

    • 영원하리 2020-09-04 13:39:33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689478768038171&id=100009282226677&sfnsn=mo&extid=7OX0pI1wat5DZwc6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