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수돗물 위생관리 전과정 혁신환경부 종합대책, 생물체 유입 5중 차단 조치-인공지능 정수장 도입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앞으로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이물질 제거를 위한 5중 차단 장치가 설치되고 인공지능(AI) 정수장이나 한국형 수도시설 위생관리 인증제가 도입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수돗물 유충 발견과 같은 수돗물 사고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한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정수장 수질개선을 위해 2022년까지 1,411억 원을 투입하여 정수장 내부로 유충 등 생물체의 유입이 원천 차단되도록 시설을 개선해 그린뉴딜의 핵심내용 중 하나인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에 발맞추어 수돗물 위기 예방‧대응 안전망을 구축한다.

우선 △출입문·창문에 미세방충망을 설치하여 생물체가 정수장 건물 안으로 유입되는 것을 막고 △건물 내 포충기를 설치하여 유입된 생물체를 퇴치한다 △활성탄지에 유입을 방지하는 시설도 설치하여 생물체의 유입을 3중으로 원천 차단한다.

3중 차단조치에도 불구하고 날파리 등이 유입될 경우에 대비해 △활성탄 세척주기를 단축하여 유충 번식을 차단하고 △활성탄 지하부 집수장치의 여과기능을 강화하여 생물체의 유출을 2중으로 원천 방지해 향후 예상치 못한 위험요인까지도 차단하도록 한다.

동시에 4차 산업혁명 가속화에 따라 2021년부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정수처리 공정별로 최적 운영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정수장에도 인공지능(AI) 개념을 도입하고, 원격감시시스템(TMS) 구축으로 정수 상황을 24시간 확인해 고품질의 수돗물을 생산한다.

특히, 인공지능 정수장은 그린뉴딜 종합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스마트물관리시스템 구축의 일환으로 도입되어,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국민에게 제공한다.

이에 상수도 기반시설의 녹색전환에 따른 기후‧환경위기 대응 안전망 구축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수장 위생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형 수도시설 위생관리 인증제 도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기존에 식품 제조공장에 적용하는 국제표준규격(ISO22000) 및 식품안전관리제도(HACCP) 등에서 정수장에 적용 가능한 내용을 참고하여 새로운 위생안전 인증제도를 마련할 예정이다.

2021년부터 맛·냄새 항목과 같이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한 수돗물 안심기준으로 ‘이물질’ 항목을 수질 관리항목으로 도입하고, 수도사업자가 준수해야 하는 정수장 위생관리 기준을 구체화한다.

지난해 적수 사태 및 올해 유충 발생과 같이 이물질이 있음에도 현재 수질기준(61개 항목)은 충족해 오히려 국민 불신을 가중시킴에 따라, 이를 수질관리 항목으로 도입하여 이물질 발견 시 음용중지, 음용권고 및 주민행동요령 등의 기준을 제시할 계획이다.

수도시설 규모별 최소 운영인력 배치기준을 마련하고, 정수장에서 근무하는 전담 연구사 확충 및 광역-기초지자체, 지자체-전문기관(한국수자원공사 등) 간 교환 근무로 전문지식 및 운영 방법이 수도시설 운영에 접목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정수시설운영관리사 배치기준을 의무규정으로 개정해 미준수 시 과태료를 부과하고, 관리능력 부족으로 중대한 사고* 등을 일으켜 수돗물 공급에 차질이 발생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전문기관 위탁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