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자연에서 답을 찾는다국립생태원, 자연생태 모방 아이디어 수상작 공개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해면동물의 정전기를 이용한 먹이 포획 방식에 착안해 바닷물 속의 미세플라스틱을 포집한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제1회 국립생태원 생태모방연구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을 공개하고 3일 온라인 시상식을 연다.

생태모방이란 생태계 또는 생물자원의 기본구조 및 원리를 응용하여 개발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술을 뜻한다.

이번 공모전은 생태모방연구 아이디어 발굴 및 생태모방에 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으며, 5월 18일부터 7월 10일까지 진행돼 전국 초중고생 35명, 대학(원)생 68명, 일반인 19명 등 총 122명이 응모했다.

대상에는 신성룡, 송현호 씨의 ‘해면동물을 모방한 해양 미세플라스틱 포획 부표’가 선정됐다.

대상작은 편모운동 및 점액성 깃 구조를 이용한 해면동물의 먹이 포획 방식에 착안하여, 바닷물 속의 미세플라스틱을 정전기 발생과 흡착 원리로 부표 안에 포집시키는 아이디어였다.

금상은 김연진 씨의 ‘음식물쓰레기봉투에 쓰일 해파리 고흡수성 수지(Super Absorbent Polymer; SAP)의 효율적인 결합물 찾기’로, 이는 음식물 쓰레기로부터 발생되는 침출수 저감을 위한 아이디어다.

이 밖에 딱따구리, 물거미, 개미 등에 착안해 생활 속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들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3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금상(150만 원), 은상(50만 원), 동상(30만 원), 장려상(10만 원) 수상자에게는 국립생태원장상과 각각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들 수상작의 온라인 시상식은 3일 오후 6시부터 국립생태원 누리집(www.nie.re.kr)에서 볼 수 있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2016년부터 생태모방연구를 시작해 도토리거위벌레 큰턱구조를 모방한 확공용 드릴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연구를 수행 중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