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건강데이터’ 개인신용평가 정보로 활용하는 시대 도래메디에이지, 코스콤·한국금융솔루션과 ‘건강데이터 대안신용평가 활용 사업 추진’ 협약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건강’도 개인신용평가 정보 중 하나로 활용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국내·외 검진기관의 헬스 빅데이터와 헬스 분석엔진을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를 ‘건강데이터’로 만들어 대안신용평가 항목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메디에이지와 코스콤, 한국금융솔루션은 지난 26일 ‘건강데이터를 활용한 공동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메디에이지와 코스콤, 한국금융솔루션은 ‘건강데이터를 활용한 공동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코스콤 허수영 본부장, 한국금융솔루션 조영민 대표이사, 메디에이지 박세희 본부장)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금융솔루션 조영민 대표이사, 코스콤 허수영 본부장, 메디에이지 박세희 본부장 등이 참석하였으며, 협약 체결에 따라 3사는 건강데이터 및 금융 관련 콘텐츠를 활용하기 위해 정보 및 보유기술을 공유하는 등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한국금융솔루션 조영민 대표이사는 “천편일률적인 CSS(개인신용평가시스템)의 한계를 보완하고자 다양한 대안신용평가안 등이 등장했으나 여전히 그 사각지대는 존재한다”며 “금융소비자의 금융선택권 확장을 위해 더 많은 데이터와의 만남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신용평가 정보는 대출받을 금융사를 고를 수 있는 출발선이기에, 앞으로도 더 많은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중·저신용자나 신 파일러(Thin Filer 금융이력부족자) 등에게는 여전히 신용평가 불이익 요인이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다. 신용점수제 전환, 공공·이동통신요금 납부실적 반영 등 신용평가 불이익 요인 해소를 위한 다양한 보완책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한국금융솔루션측은 이번 협약은 그동안 시도되지 않았던 ‘건강데이터의 대안신용평가 항목화’라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메디에이지 김강형 대표이사는 “이번 데이터 기반 공동사업을 통해 건강데이터와 금융데이터의 이종간 데이터 융합으로 새로운 미래사업 모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건강 데이터에 대한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3사는 이번 ‘건강데이터를 활용한 공동사업 추진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다양한 협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국금융한솔루션㈜은 증권 전문 회사 ‘코스콤’의 사내벤처 ‘핀셋’에서 출발, 지난 2019년 분사했다. 2020년 8월 ‘핀셋N((FinsetN)’으로 브랜드명을 리뉴얼했으며, 현재 기준 △맞춤형 대출비교 △대출 상품 조회 △대출 통합 조회 △신용등급 조회 △신용점수 올리기 등을 제공하고 있다.

㈜메디에이지는 400여 개 국내·외 검진기관의 헬스 빅데이터와 헬스 분석엔진을 기반으로 한 개인 임상데이터를 이용, 건강지표 분석 서비스와 개인 특성에 따른 맞춤형 가이드를 제공하는 헬스케어 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이다.

현재 기준 △의학생체나이, 대사나이 등 생체나이 서비스 △개인 건강지표 기반의 위험도 분석(프롬에이지) △영양분석(뉴트리에이지) △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앱(헬스케치) △맞춤형 실천가이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