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집단휴진 대신 수해현장 봉사 나선 ‘전남 의사들’의료계 헌신적 활동에 도민들 존경․감사 이어져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의료계가 14일 집단휴진에 들어간 가운데 전남 일부 지역 의사회가 집단휴진 참여 대신 의료봉사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전라남도 구례군의사회(회장 김낙천)는 14일부터 3일간 구례군 수해현장서 의료봉사에 나서기로 했다. 집단휴진보다 도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위한 의료활동을 택한 것이다.

구례군 의사회 소속 의사 대부분 정상진료하거나 봉사활동을 펼쳐 하루 약 300명의 주민들을 진료하고 있다.

수해지역은 장티푸스 등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 발생 위험이 커 의료계의 손길이 절실하다.

1천여 명이 넘는 구례지역 이재민들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상황에서 등장한 구원의 손길에 지역민들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실제로 한 주민은 “며칠간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해 몸도 마음도 힘들었지만 지역 의사들이 이곳까지 찾아와 진료해줘 매우 힘이 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순천시의사회(회장 서종옥)도 도민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서 지난 11일 시작해 오는 20일까지 구례군에서 야간 의료봉사를 추진하고 있다.

이들은 일과가 끝난 후 바로 현장으로 달려와 야간진료에 힘쓰고 있으며, 집단휴진일인 14일에도 봉사활동을 이어가 수해지역 의료 공백을 해소하고 주민들의 걱정을 더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또 전남대학교 병원에서도 지난 13일부터 의료봉사에 들어가 14일까지 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의료계의 헌신적인 활동에 도민들도 따뜻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특히, 집단휴진 상황에서 추진된 봉사활동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전국적으로 집단휴진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지역 주민들을 위해 봉사활동과 정상 진료에 함께해 주신 의료계에 감사드린다”며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그레이 2020-08-15 16:54:57

    좋은일하셔서 감사합니다. 이렇듯 의료인들의 도움은 국민의 기본생활에서도 기본이되는 부분이지요. 그래서 더더욱 잘생각해봐야 한다는겁니다. 전 의료인의 밥그릇엔 관심 없습니다. 영국 공공의료 기다리다 죽는다. 미국 의료술은 발달했지만 돈없어 치료 받을수 없죠. 그나마 우리나라 아직 부족하지만 국민의료보험이라는 제도로 이번 코로나도 잘 대처해나가는 중이죠. 공공의료라는 듣기에는 좋지만 지금 공공의료의 예인 보건소 이용들 즐겨하시나요? 그렇게 만들어버린다는거죠. 전체의료의 질을 몇몇 고가의 고급병원도 생기겠죠,
    그럼 영국+ 미국인거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