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수도권서 급속 확산 '비상'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 100명 넘어서…교회발 확진자 다수·양평 서종면 주민 무더기 확진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수도권 지역서 급속 확산되고 있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일일 국내 신규 확진자가 166명 늘어 누적 1만503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103명)에 이어 이틀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으며 이틀 연속 100명대는 지난 3월 말 이후 처음이다.

 15일 신규 확진자는 서울과 경기 지역 발생이 주를 이루었다. 해외유입 11명을 제외, 155명의 지역발생 확진자 중 145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서울은 72명, 경기는 67명을 기록했다.

 방역 당국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경기 용인 우리제일교회에서 다수 확진자가 발생하고 새롭게 경기 양평 서종면 주민이 무더기로 확진돼 급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