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총파업 의료계 ‘포퓰리즘 정부여당’ 맹공서울시醫-대개협 막무가내 정부 정책 중단 촉구…국민건강 지키는, 이기는 투쟁 다짐
전공의 “의료계 요구 관철 끝까지 싸울 것”…의대생 ‘수업·실습 거부 동맹휴학’ 불사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14일 오후 3시부터 여의도공원 앞에서 개최한 총궐기대회에서 파업에 나선 지역·직역 대표자들이 한목소리로 정부의 정책을 비판했다.

 우선 서울특별시의사회 박홍준 회장은 “의사가 되는 과정에서 단 한 푼도 보태주지 않은 정부가 의사는 공공재라고 한다”며 “포퓰리즘에 빠져버린 정부여당은 평생을 환자와 일희일비하는 의사들의 목소리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오늘 여의도 투쟁은 우리의 미래인 전공의, 전임의, 젊은의사들의 미래를 여는 투쟁”이라며 “동시에 국민 건강을 지켜내는, 반드시 이기는 투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개원의협의회 김동석 회장도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등 막무가내식 정책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회장은 “현재 부족한 것은 의사 수가 아니라 정책이 미비해서다”라며 “예를 들어 산부인과 의사 수가 부족해 지방 산부인과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수술이나 분만으로 병원을 운영할 수 없기 때문에 지방에서 사라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회장은 “정부나 여당은 의사증원의 필요하다면 의료계와 충분한 논의를 해야한다. 힘이 있다고 밀어붙인다면 의전원이나 서남대 실패 사례처럼 의사들의 우려는 현실이 될 것”이라며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은 세금의 낭비이며, 의료백년을 망칠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왼쪽부터 서울시의사회 박홍준 회장, 대개협 김동석 회장, 대전협 박지현 회장, 의대협 조승현 회장

 지난 7일 같은 장소에서 집회를 열고 먼저 파업에 나섰던 젊은 의사들도 의료계의 의견이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싸우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은 “일주일 전, 이 자리에서 젊은 의사들이 앞장서 불을 지폈고 이제 그 불길이 활활 타올라 전국의 의사들에게 전해졌다”며 “교과서 사는데 십 원 한 푼 보태준 적 없는 정부가 의사들을 ‘공공재’라 부른다. 의사를 맨홀 뚜껑 정도의 소모품과 동일시하는 정부의 태도는 의료계를 망치리라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회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일을 하는 의사들이 모두 모여 한목소리를 내는 기적이 일어났다”며 “이제 힘을 합쳐 저들과 끝까지 싸우려 한다. 이를 위해 대한민국 모든 의사들, 의료를 걱정하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할 것을 결의한다”고 피력했다.

 예비의사인 의대생들도 선배의사들의 투쟁에 힘을 보태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조승현 회장은 “의대협은 오늘부로 공식적으로 의사 국가시험 거부에 관한 논의를 진행한다”며 “그럼에도 당정이 현실을 직시하지 않고 재논의에 대한 입장 표명이 없다면 무기한 수업·실습 거부와 동맹휴학을 불사하겠다”고 선언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은주 2020-08-17 20:55:11

    전국병원 32%가 문을 닫아도 의료대란 일어나지않고 평상시와 같았다는 기사에서 보듯이~~ 의사수는 모자라지않습니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인구절벽이 가장 심각하여 나라가 망할수도 있다고도하고
    문정부와서 3년 연속 의료보험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데~~
    국민들 비위 맞출려고 의사수 늘이고
    밥그릇 싸움으로 몰아가는 정부를보면 한심하고 무능한정부임에 치가떨립니다
    의사수가 늘어나면 매년 자기 호주머니에서 감당할수없는 의료보험비를 내야하고 또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것을 왜 국민들은 생각하지 못할까요? ㅜ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