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총파업 나선 전국의사 여의도서 총궐기'의대정원 확대-첩약 급여화-공공의대 신설-원격의료 추진' 중단 촉구
최대집 의협회장, “총파업 따른 불이익 수장으로서 책임지겠다” 약속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전국 의사들이 14일 오전부터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가 오후 3시 여의도공원에서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번 궐기대회는 의협이 규정한 ‘4대악 의료정책(의대정원 확대, 첩약 급여화, 공공의대 신설, 원격의료 추진)’의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까지 1만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예측되며, 정확한 집계는 오후 5시경 나온다.

이날 최대집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오늘 총파업 등에 따라 발생될 수 있는 어떠한 불이익에 대해서도 자신이 의협회장으로서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최 회장은 “오늘 의사들의 단체행동, 전국의사 총파업 최종적인 책임자는 바로 최대집 의협회장”이라며 “개원의, 봉직의, 교수, 전임의, 전공의 등 모든 의사들이 어떠한 불이익도 받지 않고 전문가로서 정당한 목소리를 내어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언급했다.

최대집 의협회장

 특히 최 회장은 이번 투쟁은 반드시 ‘이기는 투쟁’이 돼야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더이상 기득권이라는 낡은 프레임에 갇혀 합리적으로 정당한 의료계의 주장이 좌초돼선 안 된다”며 “이번 투쟁은 반드시 '이기는 투쟁'이 돼야한다. 스승과 제자, 선배와 후배, 동료와 친구, 13만 의사 모두 손을 맞잡고 전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만약 오늘 역사적인 투쟁에도 정부가 잘못을 인정하고, 태도의 변화를 보이지 않는다면 더욱 강하고 견고한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며 “정부에게 다시 한 번 ‘4대악 의료정책’ 철폐를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의협 대의원회 이철호 의장은 국민들에게 정부의 의료정책이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알리고, 정부를 함께 압박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철호 의장

 이 의장은 “의료를 잘 모르는 정부의 비전문적인 조삼모사에 국민들이 속고 있다”며 “지금 당장 코로나 감염 위기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졸속 정책이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금 바로 잡지 못한다면 15년 뒤에는 책임지는 당국자는 사라지고 결국 국민들의 탄식과 의사들의 피눈물만 남게 될 것”이라며 “국민들이 직접 정부와 여당을 압박해야한다. 그 길만이 우리 모두가 건강하게 사는 길이기에 즉시 실천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번 궐기대회는 현재 전공의와 의대생을 포함한 전국 의사들이 참여해 서울(여의도) 뿐만아니라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권역별로 열린다.

 부산의 경우 부산시청 앞에서, 광주·전남은 김대중컨벤션센터, 대구·경북은 대구스타디움 야외공연장(서편광장), 대전은 대전역에서 각각 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궐기대회가 끝난 이후 의료계 대표자들은 오후 4시 30분경 여의도공원부터 더불어민주당사까지 행진집회를 갖는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