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박능후 장관, '진료 차질이 없도록 만전' 당부한양대병원 응급실 방문, '집단 휴진 강행 매우 안타깝다'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이 있는 14일 한양대학교병원 응급실을 방문해 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능후 장관은 “코로나19와 전국적인 수해 피해 속에서 집단 휴진이 강행된다는 점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어떤 경우에도 진료에 공백이 생겨 국민의 건강과 환자의 안전에 위험이 있어서는 안되며, 환자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박능후 장관은 “의사 인력 부족과 지역 불균형은 각 계에서 오랫동안 지적되어온 문제”라며 “정부가 발표한 의대정원 확대방안은 의사 인력 부족과 의료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의사협회의 협의체 제안을 수용하는 등 정부가 그간 의사협회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집단휴진을 하게 된 상황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의사협회와 함께 논의할 준비가 돼있으며, 앞으로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극단적 방법보다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