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10년 후 한반도 대홍수 300만 침수피해환경단체 분석, 국토 5% 이상 물에 잠겨-수도권 피해 집중 예견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10년 뒤에 한반도 대홍수로 300만 명 이상이 침수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분석 결과가 공개됐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및 이상 기후 현상으로 2030년 국토의 5% 이상이 물에 잠기고, 332만 명이 직접적인 침수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국내 인구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고 있는 서울, 경기 및 인천 지역에 피해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됐다.

17개 시도 228개 시군구 중 경기도 고양시(26만 2000), 화성시(20만 5000), 안산시(18만 3000), 인천 남동구(18만 2000), 서구(18만), 경기도 시흥시(17만 4000), 부천시(16만 5000) 등의 예상 피해 인구가 가장 많았다.

서울에서는 강서(11만 7000), 양천(3만 5000), 송파(3만 4000), 구로(2만 9000), 강남(2만 7000)영등포(2만 3000), 마포(1만 7000) 등의 인구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됐다.

면적으로는 국토의 5%가 넘는 약 5880km2가 물에 잠길 것으로 예상됐다.

세부 지역 별로는 충남 당진(315.77km2), 전북 군산(301.30km2), 전북 김제(286.28km2), 전남 신안(281.67km2), 충남 서산(242.09km2), 전북 부안(224.02km2), 익산(214.55km2), 경기 평택(211.62km2) 순으로 피해 면적이 넓게 나타났다. 

침수 지역에는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을 비롯한 국가 기간 시설과 항만, 화력 및 원자력 발전소, 제철소 등 여러 산업 시설이 포함됐다.

그린피스 정상훈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약 4조 원을 들여 최근 완공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역시 침수 피해 예상 지역에 해당한다"며 “지구온난화로 해안과 하천의 홍수가 잦아지면 수조 원을 들인 국가 기간 시설의 기능이 마비되고 이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시뮬레이션은 그린피스가 지난해 10월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실린 미국 비영리단체 클라이밋 센트럴(Climate Central)의 해수면 상승 및 해안 홍수 데이터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다.

온실가스 배출이 현 추세대로 증가해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온도 상승 폭이 1.5도를 넘어가는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해수면 상승에 연간 10%의 확률로 발생할 수 있는 강력한 태풍이 더해졌을 때의 피해 규모를 산정했다.

분석 결과 침수 피해는 내륙보다 해안에서 또, 동해와 남해보다 서해안에서 두드러졌는데 이는 서해안 일대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고도가 낮기 때문이다.

또한 태풍으로 인한 해일 크기 역시 동해보다 서해와 남해에서 더 높다는 점도 고려됐다. 클라이밋 센트럴은 이 밖에도 지면 경사도, 초목 밀도, 인구 밀도 등 총 20개 이상의 변수를 데이터에 적용해 강력한 태풍이 발생했을 시 해수면 상승이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