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정부, 병원계에 '총파업 의료공백 방지' 협조 요청김강립 차관, 병원협회 방문해 간담회 개최…'의사인력 확충, 지역의료 격차 해소 첫 걸음'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의료계 총파업에 대비, 일선 의료현장의 의료공백 방지를 위해 병원계에 협조를 요청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12일 오후 대한병원협회를 방문, 대한병원협회 및 대한중소병원협회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병원 진료시간 연장 등 집단휴진 가능성에 대비한 진료공백 방지 방안과 의사인력 확충 등 지역의료 격차 해소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 이성규 대한중소병원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해 진료공백 방지 및 의료 현안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김강립 차관은 환자들에게 위험이 생기지 않도록 집단휴진에 대비해 휴진 당일 진료연장과 응급의료체계 유지 등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차관은 “의사인력 확충은 지역의료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첫 걸음에 해당하며, 의대 정원 확대를 시작으로 실질적인 지역의료격차를 완화할 수 있도록 지역의사 적정배치, 지역 가산수가 적용, 지역우수병원의 육성 등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