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美 작년 의약품 지출 5114억달러 파악비할인 기준 5.7% 증가…종양학.휴미라 등 최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작년 미국 의약품 시장은 비할인 지출을 기준으로 5114억달러로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고 아이큐비아가 집계했다.

그 중 최대 지출 의약품은 휴미라로 214억달러 규모로 지출됐으며 이어 엘리퀴스, 엔브렐, 스텔라라, 키트루다가 다섯 손가락 안에 들었다.

또한 20대 지출 브랜드 중에선 빅타비가 전년 대비 약 4배에 달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반면 지출이 가장 급감한 제품은 젠보야로 15.5% 정도 감소했다.

이와 함께 치료제 계열 중에선 종양학에 지출이 675억달러로 최대를 기록했고 항당뇨, 면역학, 호흡기, HIV 항바이러스제가 다섯 손가락 안에 들었다.

이 가운데서도 면역학 부문에 지출이 20% 이상 가장 급증한 반면 20대 지출 계열 중 바이러스성 간염 치료제 지출이 19% 감소로 가장 급감을 보였다. 

한편, 처방조제 기준으로는 항고혈압제, 정신건강, 통증, 신경계 장애, 항박테리아제의 순으로 많았고 20대 계열 중에선 백신이 17% 증가한 반면 GI 제품이 9.5% 감소됐다.

또 제제 가운데선 아토르바스타틴의 처방·조제가 가장 많았으며 프레드니손이 6.8% 증가로 가장 급증한 반면 아세트아미노펜/히드로코돈은 10% 감소했다.

미할인 지출: 억달러 ( 증가율 %)

처방 및 조제: 백만건( 증가율 %)

20대 의약품

20대 치료계열

20대 의약품

20대 치료계열

Humira

214(16)

종양학

675(15)

atorvastatin

118(3.5)

항고혈압

663(-1.6)

Eliquis

99(39)

항당뇨

675(15)

levothyroxine

113(-2)

정신건강

395(2)

Enbrel

81(1.2)

면역학

663(20)

lisinopril

96(-2)

통증

388(-3)

Stelara

66(32)

호흡기

297(1.3)

amlodipine

89(2)

신경계장애

365(-0.5)

Keytruda

65(51)

HIV

244(8)

metoprolol

85(-2.3)

항박테리아

248(0)

Trulicity

65(44)

항응고

205(20)

metformin

80(-1.3)

지질조절

246(-1.2)

Januvia

60(5.2)

CNS

201(-9.5)

gabapentin

69(3)

항당뇨

216(0)

Xarelto

60(15)

다발경화증

187(-0.5)

albutero

67(1.5)

호흡기

176(2.3)

Biktarvy

51(292)

정신건강

169(1.8)

omeprazole

64(-3)

항궤양

159(-0.6)

Remicade

47(-11.5)

통증

16(-1.2)

acetaminophen

hydrocodone

61(-10.3)

갑상선

126(-1.6)

Opdivo

44(4.7)

백신

138(1.7)

losartan

57(5.5)

피부과

110(4.7)

Rituxan

43(0)

기타 심혈관

101(-5)

amoxicillin

55(0)

ADHD

94(3.2)

Lantus

Solostar

43(0)

ADHD

89(-4.3)

sertraline

51(4)

항응고

80(0)

Symbicort

39(11.4)

위장관

88(1.1)

prednisone

47(6.8)

호르몬 피임

77(-5)

Jardiance

39(77)

피부과

78(-10)

hydrochlorothiazide

46(2.2)

코르티코

스테로이드

76(5.5)

Genvoya

38(-15.5)

항고혈압

78(9.86)

fluticasone

45(2.3)

비타민, 미네랄

69(-1.4)

Tecfidera

38(-14)

바이러스성 간염

61(-19)

furosemide

42(-2.3)

위장관

57(-9.5)

Vyvanse

37(2.7)

안과

57(5.5)

ibuprofen

42(0)

백신

54(17)

Victoza3-Pak

36(2.8)

호르몬 피임약

55(0)

pantoprazole

41(5.1)

기타 심혈관

46(2.2)

Ibrance

36(1.2)

성호르몬

54(-13)

montelukast

41(2.5)

전립선 비대

45(2.3)

전체 미국 시장

5114(5.7)

전체 미국 시장

4,218(0.1)

그리고 제약사 정가 기준으로는 작년 총 매출은 6710억달러로 지난 5년간 평균 7.1% 성장했다. 이에 비해 할인·리베이트 및 환자 직접 지출을 제하고 중개인의 마진 이윤을 더한 순 지불 비용은 총 5090억달러로 지난 5년간 평균 4.1% 증가했다.

더불어 리베이트, 할인, 환자 쿠폰 등을 제한 제약사 순 매출은 작년 총 3560억달러로 지난 5년간 연평균 4.6% 증가했다.

이와 관련, 지난 5년 동안은 제약사의 순 매출이 신제품 및 브랜드 판매 증가에 힘입어 전체적으로 약 560억달러 어치가 성장했다.

즉, 2014~2019년 사이에 223개의 신활성성분이 출시되며 동기간 매출 성장에 총 680억달러 어치 정도를 기여했다.

특히 브랜드 양적 성장의 경우 출시 후 3~5년된 제품이 주도하며 동기간 성장에 400억달러 규모를 기여했다.

이와 함께 브랜드 가격도 지난 5년간 연평균 1.3%씩 오르며 210억달러 정도로 성장에 기여했다. 작년의 경우 브랜드 송장가격은 5.2% 인상됐지만 리베이트·할인·쿠폰 등을 적용한 순 가격 인상은 1.7%에 그쳤다.

반면 특허만료 제품의 제네릭 및 바이오시밀러 경쟁으로 브랜드는 동기간 총 700억달러의 매출을 빼앗겼으며 특히 작년에는 211억달러 규모로 타격을 입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