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이루다, 레이저 융합 체온 시스템 공개의료기기 규격 부합, 정확도 높은 비대면 무인 다중인원 체옥측정 목표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의료기기 전문기업 이루다(대표 김용한)는 호흡기 감염병 방역을 위한 집단 생활방역 시스템인 레이저 융합 체온 시스템의 시작품을 공개하고 동시 다중 인원의 체온측정이 가능한 제품을 연내 상용화하겠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이루다가 레이저 수술기의 차세대 기술로 연구 중인 병변 영상 분석과 레이저 선택 치료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인체의 특정부위를 인식, 체온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이다.

현재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사용되고 있는 열화상카메라는 대부분 산업용에 기반한 제품이다. 물체의 표면 온도를 측정하기에는 적당하지만, 심부 체온 측정에는 오차가 생길 수밖에 없어 바이러스로 인한 인체의 미세한 열 변화 등을 감지할 수 없다.

공항, 관공서, 보건소, 학교 등에 설치돼 있는 열화상카메라의 측정온도는 인체 체온보다 낮거나 높게 나타나는 경우가 발생해 정확도 문제가 제기됐다.

이루다의 레이저 융합 체온 시스템은 AI를 이용해 인체 안면 이마 부위를 인식하고 레이저로 거리 및 체온을 측정하는 방식이다. 학교, 회사, 관공서 등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운영인력 없이 다중 인원을 동시 자동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또한 이루다는 10일 관련 기술을 통해 산업통산자원부의 비대면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생활방역 제품 기술개발 사업의 주관 사업자로 선정됐다. 5년간 총 52억의 정부출연금을 지원받아 기술개발을 수행한다.

해당 사업의 참여기관인 KETI(전자부품연구원)의 안면인식 AI기술, 글로벌 호환 IoT 플랫폼(Mobius)과의 연동을 통해 마스크 착용 유무 판별 및 지역 감염병의 조기 발견이 가능한 공공 방역망 서비스 플랫폼으로 확대 개발된다.

회사 관계자는 “식약처의 품목허가와 실증연구를 통해 신뢰성을 갖추고 국제의료기기 안전규격에 부합한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라며 “중소규모 사업장 등의 다중이용시설, 공공조달시장 등과 더불어 글로벌 진출을 통해 K-방역 브랜드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