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아스트라 디지털 청진기社와 제휴알고리즘 개발 및 임상시험에 적용 등 협력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아스트라제네카가 심부전 진단 개선을 위해 디지털 청진기 업체 에코와 제휴를 체결했다. 이에 양사는 심부전 등 심혈관 조기 관리를 위한 통합 AI 디지털 헬스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에코 듀오 ECG 및 디지털 청진기

따라서 양사는 에코의 알고리즘 개발에 협력하고 에코의 기술을 통해 아스트라의 임상시험을 향상시키며 새로운 심부전 감지 솔루션을 구축할 방침이다. 

아스트라는 협력을 통해 실세계 데이터를 산출해내고 질환 관리 솔루션을 개발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관련, 에코에 따르면 심부전은 노인의 주요 입원 원인으로 세계 환자가 6400만명에 달하는 가운데 심장 초음파 등 검사에 대한 접근이 제한적으로 늦게 진단받는 경우가 많다.

에코는 올 초 디지털 청진기 AI로 단일 유도 ECG를 통한 심방세동(AF)과 심잡음 검진 알고리즘이 FDA 허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작년 말에는 좌심실 박출 저하 감지 ECG-기반 알고리즘이 FDA 혁신 기기 지정을 받은 바 있다.

이는 에코의 청진기 및 ECG 기기인 듀오와 호환되는 소프트웨어로 12-리드 ECG 스캔을 분석하며 지난 5월에는 코로나19 환자에 대해 중증 심장 합병증 검진으로 FDA의 응급 허가를 받기도 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