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제네릭, 약가 아닌 수요자의 선택이 중요제약바이오협회, 약가 인하 정책 우려…환자단체 ‘알권리’ 강조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국내 제네릭 의약품 공급체계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제네릭 의약품 수요자의 선택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제약바오이협회 약가제도전문위원회 전문위원과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대표가 이와 같은 공통적 의견을 주장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 주관으로 지난 7일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열린 ‘의약품 공급 및 구매체계 개선방안’ 2차 토론회에서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박실비아 연구위원은 제네릭 의약품 공급체계 개선과 경쟁력 증진을 위해 제도적인 제네릭 약가 인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장이 제한적이거나 제조 기술, 제조 원가 등 약가 인하가 어려운 특수 상황을 고려할 필요가 있지만 제도적인 약가 인하를 통해 특허 만료 시장의 약품비 지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박 연구위원의 설명이다.

이에 김상종 한국제약바오이협회 약가제도전문위원회 전문위원은 “가격 측면에서 오리지널 의약품과 제네릭 의약품 사이에 차이가 없어 제네릭 의약품을 사용해야 할 이유가 없어졌다”며 “동일 제네릭 의약품 사용 시 수요자의 선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 의약품 시장은 제네릭 의약품 등재 시 오리지널과 제네릭 가격을 모두 가격인하 전 오리지널 대비 53.55%로 동일하게 설정해 재정을 절감하는 구조이다.

김상종 전문위원은 “해외의 오리지널 약가를 100%로 유지하고 제네릭 약가를 낮춰 제네릭 사용을 유도하는 방식과 달리 한국은 동일제제 동일약가로 인한 제네릭 등재 이후 오리지널 약가도 53.55%로 떨어져 사실상 수요자가 제네릭을 쓸 동기가 없다”고 토로했다.

안기종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대표는 “제네릭 의약품이 처방돼 환자가 복용하기 까지의 핵심은 제네릭 수요자인 의사”라며 “이를 위해 의사 처방 형태를 바꾸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기종 대표는 “지불 보상체계를 개편하는 방법과 의사의 직접적인 수익구조 개선 등 여러가지 방안이 있을 수 있다”며 “이와 함께 환자들의 ‘알권리’를 강화해 환자의 선택권도 늘어나기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