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치과/한의사
한의협, "보건의료시스템 지향점은 의료통합"6일 '한의사 한의대를 활용한 의사인력 확충 방안' 국회 간담회 개최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교차교육 및 교차면허를 통한 ‘의료통합’을 통해 실질적인 의료일원화를 이루겠다는 한의계의 주장이 나왔다.

한의협은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포스트 코로나19, 한의사 한의대를 활용한 의사인력 확충 방안 국회 간담회’에서 코로나 시대 이후를 대비한 ‘의료통합’이 대한민국 보건의료시스템의 지향점임을 밝혔다.

이 날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발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공공의료 및 의료인력 부족 등과 같은 보건의료시스템의 문제들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한의사는 한약과 침이라는 도구의 전문가를 넘어 보편적 의미의 의사로 자리매김해야하며 이러한 방향으로 가장 손쉽게 갈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의료통합”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의료통합을 통해 한의대를 졸업하든 의대를 졸업하든 면허를 가지고 있으면 적어도 그 역할에 있어서 동등하고 활용할 수 있는 도구 역시 동일해진다면 보건의료분야 갈등이 해결될 것이라 설명했다.

최 회장은 “우리나라 보건의료분야 갈등의 약 80%가 한의사와 의사의 갈등이라고 하는데 이로 인해 국민들은 불편함을 느끼고 학문간 상호 발전 또한 저해되고 있다”며 “의료통합이 이뤄진다면 한의·양의간 갈등 해소는 물론 국민들의 편익 증대와 한의·양의 융복합을 통한 학문 발전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아가 의료통합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으로써 ‘교차교육’, ‘교차면허’, ‘의료기관 통합’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통합의료 논의가 시작되면 교육과정에서 공통영역과 추가로 배워야 할 영역들을 분류해야 하는데, 공통영역의 경우 이미 한의사와 의사가 모두 배운 내용이기 때문에 상호 활용할 수 있는 권리가 자연스럽게 생긴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한의협은 최근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의사와 한의사가 융합된 방식으로 환자를 보며 협력할 수 있는 다학제적 협력 모델이 선도돼야 한다고 역설하는 등 줄기차게 의료통합의 필요성을 외치고 있다.

한편 의협은 6일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은 한의협의 주장은 의료인 면허제도를 무시하고 무면허 의료행위 조장한다며 규탄하고 나섰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