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복지부, "전공의 파업해도 진료차질 없을 것" 전망손영래 대변인, "대기시간은 좀 길어질 듯" 중대본 백브리핑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정부가 전공의 파업과 관련해 진료에 차질이 없게 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나, 대기시간은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함께 내비쳤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사진),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등은 6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백프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 이하 대전협)는 최근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에 반대의사를 표명하는 한편, 전국 대표자 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7일 전국 모든 수련병원이 파업에 돌입할 것을 의결했다.

특히 대전협은 기존 공지됐던 내용과 달리 필수유지업무(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분만실, 투석실 등) 진료과 전공의까지 포함해 전면적 업무를 중단키로 해 진료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은 “기본적으로 전공의 대체인력을 확보해서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으며, 계속 현장상황을 모니터링하고 각 구청상황반도 가동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김 정책관은 “전공의협의회 측에서도 필수 의료제공에 차질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고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영래 대변인도 “전공의 수련병원은 주로 규모가 큰 병원들이 위주다보니 전임의나 교수들을 통해 대체인력을 확보해놨기에 큰 진료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문제 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함께 언급했다.

김 정책관은 “일부 공백으로 인해 환자들의 대기시간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손영래 대변인도 “응급실 등은 최대한 중증환자들부터 보는 체계로 운영될 것이며, 환자들의 대기시간이 늘어나는 문제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