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의대협, ‘덕분이라며’ 챌린지 캠페인 시작정부 덕분에 챌린지 저격…“의사 위하는 척하다 뒷통수쳤다” 규탄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의대생들이 ‘코로나19’ 감염병 사태에서 의료진의 노고를 치하하고자 정부가 마련한 ‘덕분에’ 챌린지를 저격, 반대로 ‘덕분이라며’ 챌린지 캠페인을 시작해 주목된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회장 조승현, 이하 의대협)는 의료계 파업에 힘을 실기 위한 의대생 단체행동의 일환으로 ‘덕분이라며 챌린지’를 진행 중이다.

4 전국 40개 의대·의전원 학생회장들이 최근 '덕분이라며 챌린지' 캠페인에 모두 동참했다.

 조승현 회장에 따르면 ‘덕분이라며 챌린지’는 정부에서 시작한 ‘덕분에 챌린지’를 뒤집어 차용된 것으로 의료계와는 어떠한 논의도 없이 코로나 방역의 주역들을 파멸로 이끄는 당정의 정책을 비판하고자 고안됐다.

 특히 이 캠페인은 의대협 의료정책정상화 TF장을 맡은 경희대학교 이의주 학생회장 외 39인의 학생회장은 이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헌신한 의사들을 기만하는 정부와 여당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캠페인은 각 소속 학교 개별적으로도 진행되고 있으며, ‘덕분이라며 챌린지’에 사용된 피켓을 들어 취지에 맟게 의대생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다.

 관련 사진은 챌린지에서 표제로 삼은 해시태그(#덕분이라며챌린지, #앞에선덕분에, #뒤에선입맛대로, #껍데기뿐인공공의료, #정치보다건강이먼저다 등)와 함께 의대협 공식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에 게시됐다.

 조 회장은 “‘덕분이라며’는 학생회장부터 시작해 전체 회원과 나아가 의료계 전반과 대중들에게 닿을 수 있도록 그 영향력을 넓혀나갈 예정”이라며 “자세한 행동 양식은 회원들에게 가이드라인의 형태로 배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덕분이라며 챌린지’ 외에도 의대협이 실행에 옮길 단체행동들은 몇 가지가 더 있다”며 “챌린지 외의 단체행동은 단계적으로 내용과 취지를 공개, 학생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행동을 통해 변화를 끌어낼 것”이라 예고했다.

 한편 의대협은 7일에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주도로 진행되는 파업과 집회에 대한 전격 지지 선언을 한 바 있으며, 해당 집회에는 전국 3500명 규모의 의대생이 참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