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부산서 환자가 흉기 휘둘러 정신과 의사 사망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부산 북구 한 정신병원에서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의사가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5일 부산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5분께 북구 화명동 한 정신과 의원에서 60대 환자 A씨가 50대 의사 B씨를 흉기로 찔렀다.

B씨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범행 후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병원이 입주한 건물 10층 창문에 매달린 채 대치하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범인은 흡연 등 불량한 입원생활이 지적돼 병원 측으로부터 퇴원 권고를 받자 이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살인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후 A씨의 신병을 처리할 방침이다.

한편, 지역에서 이 같은 의사 사망 사고가 발생하자 부산 의료계도 큰 충격에 빠졌다. 부산시의사회는 사고 병원과 북부경찰서, 북구보건소 등을 통해 자세한 사고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