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인간 감정 측정하는 플랫폼 개발 '박차'길병원 김종훈 교수팀, 2020년도 기초연구실 지원사업 신규과제 '선정'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국내 연구팀이 감정에 관여하는 세로토닌 호르몬과 뇌지도를 딥러닝 기술 결합을 통해 인간의 감정을 측정하는 분석 플랫폼 개발에 나서 화제다.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종훈 교수 연구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 2020년도 기초연구실 지원사업 신규과제에 선정됐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연구 과제는 ‘객관적 심리측정을 위한 정적/동적 뇌반응 측정 통합 플랫폼 개발’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세로토닌 기반 분자 뇌영상과 딥러닝 기술을 접목해 분석하는 플랫폼을 개발한다.

연구팀은 개인별 세로토닌 네트워크 뇌지도를 다중 영상기법으로 추출하는 정적 모듈과 감정의 실시간 반응을 딥러닝 기술이 결합된 디코딩 기술로 분류하는 동적 모듈을 연동시켜서 분석하게 된다.

이를 통해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어려운 인간의 감정 및 심리적 요인을 뇌영상 신호로부터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최초의 분석 플랫폼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연구팀은 3년(우수과제 선정 시 최대 추가 3년 후속연구 지원) 동안 14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집단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기초연구실 사업은 특정 연구주제를 중심으로 융·복합 연구의 활성화에 기틀이 되는 기초연구그룹을 육성·지원해 국가 기초연구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이번 2020년도 심화형 기초연구실지원사업(BRL)에는 전국에서 지원한 총 506개의 지원 과제 중 12%인 61개의 연구 과제만이 선정됐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