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테라사이언스, ‘H+ 워크스루’ 진료부스 미국 진출DK와 해외진출 계약 체결… 감염안전장치와 소독, 공조시스템 등 환자 안전성 개선 호평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테라사이언스(대표 이종석)는 최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H+ 워크스루’ 진료부스의 미국 진출을 위한 해외진출 계약을 디케이메디컬시스템(대표 이준혁)과 맺고 미국 진출 계획을 공식화 했다.

H+ 워크스루(도보이동형) 진료부스는 국내외 소개된 코로나19 진료 시스템 중 가장 빠르고 안전한 방식으로 한국형 진단키트에 이어 세계적인 관심을 끌고 있는 K-방역 대표주자다.

환자와 의료진이 완전 분리돼 문진, 진찰, 검체 채취 등 진료과정이 원스톱으로 진행되며 피검자 접수부터 검체 체취까지 소요 시간은 10~15 분에 불과하다. 또한 미국 진출을 위해 부스 크기를 늘리고 감염안전장치와 소독, 공조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의료진과 환자의 안전성을 개선해 높은 평가를 얻어냈다.

테라사이언스는 미국 내 주요 종합병원에 우선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 소재하고 있는 UCLA 메디컬센터, 시더스 사이나이 메디컬센터, 할리우드 장로병원 등과 ‘H+ 워크스루’ 진료부스 설치의 세부 내용을 협의 중이다.

특히 진료부스가 설치되면 의료혜택을 받기 힘든 저소득층 한인들이 우선적으로 검사시스템을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밝혔다.

테라사이언스 이종석 대표는 "미국은 아직까지 드라이브스루 검사에만 의존하고 있어 워크스루 진료부스에 대한 관심이 특히 높다"며 "H+ 워크스루 진료부스는 의료진과 환자 분리 뿐 아니라 진료 부스 안의 방역도 완벽하게 갖춘 시스템으로 K-방역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테라사이언스는 H+ 워크스루와 함께 간이인공호흡기는 물론 자사 방역 통합 브랜드, 바이러스엑스(viXrus)의 이름으로 이동형공간방역기, 방역게이트, 항균필름, 물체 표면 살균제 등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