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미국, 한국산 김 수입 일본 제쳤다프랑스·태국·싱가포르·러시아 등 다양화-조미김 형태 수출 늘어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한국산 김이 일본ㆍ중국 등 전통적인 김 섭취 국가 뿐아니라 미국ㆍ프랑스ㆍ태국ㆍ싱가포르ㆍ러시아 등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올해 상반기엔 미국으로의 김 수출액(6,909만달러, 2,750t)이 일본 수출액(5,961만달러, 2,404t)을 뛰어 넘어 국가별 김 수출 1위를 차지했다.

이런 사실은 한국김산업연합회 주최로 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김 소비촉진과 홍보를 위한 전문가 워크숍’에서 주제 발표를 한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박태균 겸임교수는 “김 수출액에서 올해 사상 처음으로 미국이 일본을 앞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국산 김의 올해 김 수출 실적은 미국ㆍ일본에 이어 중국ㆍ태국ㆍ대만 순이다.

미국에 수출되는 한국산의 김은 92%가 조미김 형태다. 나머지 8%만 마른김이 차지한다. 

미국은 쌀을 주식으로 하는 식문화가 아니기 때문에 밥과 함께 김을 먹는 것이 아니라 비스킷처럼 스낵류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으며 데리야끼ㆍ매운맛 등 각종 맛을 가미하거나 아몬드ㆍ코코넛 등을 첨가한 스낵제품의 판매가 증가 추세다.

일본에선 한국산 김이 전체 김 수입의 약 82%를 차지한다.  일본에 수출되는 한국산 김의 마른김과 조미김의 비율 5 대 5 정도다.

한국산 김은 중국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조미김 형태의 김을 어린이ㆍ젊은 층이 스낵으로 선호하고 있다. 김밥과 초밥용 김은 한류 영향으로 주로 한국식 김밥 만들기 위해 구매한다.

태국으로 수출되는 한국산 김의 97%가 마른김이다. 태국에서 제조되는 스낵김의 원료로 사용하기 위해서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 마른김의 약 50% 생산(연간 120억∼130억장 규모)하고 있다. 전 세계의 연간 마른김 생산량은 250억장인데 한국(124억장, 49%), 일본(83억장 33%), 중국(44억장, 18%) 등 동북아 3국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