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수공, 소외층 물이용 환경 개선 지원취약층·복지시설 등 낡은 수도관·주방 등 개선사업 추진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어려운 이웃의 물이용 환경을 개선하는 ‘2020 행복가득 수(水) 프로젝트’ 대국민 사연 공모를 한다고 3일 밝혔다.

‘행복가득 수(水) 프로젝트’는 물관리 전문 기관인 수자원공사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으로, 취약계층 가정과 복지 시설의 낡은 수도관, 주방, 욕실 등 물 사용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신청 대상은 전국에 있는 물 사용 환경이 열악한 저소득 가구 및 복지시설이다.

여기에서 저소득 가구는 중위소득 80% 이내인 가구이며, 복지시설은 사회복지사업 및 기타 사회복지 활동을 수행하는 법인‧기관‧단체‧시설이다.

신청 자격,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수자원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접수기간은 8월 21일까지이다.

접수 종료 이후 서면 심사와 현장 실사를 거쳐 9월 중으로 총 5억원 규모로 약 60여 곳의 사업 대상을 선정하고 연말까지 시공·지원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지난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진행한 행복가득 수(水) 프로젝트를 통해 전국 515곳의 취약계층 가정과 복지시설 등 약 14,255명의 물 사용 환경을 개선한 바 있다.

박재현 사장은 “국민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국민과 함께 하는 물 전문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