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티쎈트릭, 소세포폐암 1차 치료 건강보험 급여 적용면역항암제 최초로 소세포폐암, 비소세포폐암에서 급여 적용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한국로슈 면역항암제 티쎈트릭이 비소세포폐암과 소세포폐암 모두에서 급여가 적용되는 국내 유일의 면역항암제로 기록됐다.

한국로슈(대표이사 닉 호리지)는 세계 최초 항 PD-L1 면역항암제 티쎈트릭(성분명: 아테졸리주맙)이 8월 1일부터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1차 치료에서 카보플라틴, 에토포시드와의 병용요법으로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한국로슈 닉 호리지 대표이사는 “티쎈트릭을 통해 오랫동안 신약 개발의 불모지였던 소세포폐암에서 환자 및 의료진의 접근성을 크게 개선한 면역항암제 기반 치료 옵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한국로슈는 앞으로도 티쎈트릭을 통해 ‘한국인의 암 사망 원인 1위’ 폐암 분야에서 면역항암제 기반의 혁신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소세포폐암은 전이 속도가 빠르고 치료 예후가 좋지 않아 5년 생존율이 비소세포폐암의 1/4 수준인 6.5%에 불과하며, 지난 20여 년간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어려워 치료 옵션이 제한적이었다.

이처럼 오랫동안 신약이 부재했던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1차 치료에서 티쎈트릭 병용요법은 면역항암제 최초로 임상적으로 의미있는 생존기간 개선을 입증하며 면역항암제 기반 치료 옵션을 제공한데 이어, 이번 보험 급여 적용으로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 측면에서도 큰 진전을 이루게 되었다. 

티쎈트릭 병용요법은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서 미국 종합암네트워크 가이드라인에서 가장 높은 근거 수준인 Category 1 중에서도 선호요법으로 권고되고 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이종석 교수는 “지난 20여 년간 표적항암제와 면역항암제 등 새로운 항암제들이 속속 개발되었지만 소세포폐암 치료에는 큰 진전이 없었다”며 ”이번 티쎈트릭의 급여가 인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로 소세포폐암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