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복지부 장관 '소통' 발언, 파업 막기 위한 미봉책경남도의사회..."퇴로 막고 협상 운운하는 것은 이중적 행동으로 개탄"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경상남도의사회(회장 최성근)가 '복지부 장관의 발언이 의료계의 단체행동과 투쟁 도화선에 불을 댕기고 있다'며 보건복지부를 직격했다.

경남도의사회는 31일 성명을 발표하고 30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있었던 박능후 장관의 발언을 겨냥, 강하게 비판했다.

박 장관이 '의료단체와 의과대학 정원 증원 관련 합의는 어렵다'면서도 파업과 관련해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하겠다'고 했다는 것. 그러나 이는 파업을 막기 위한 일시적 미봉책이라는 주장이다.

경상남도의사회는 "보건복지부가 보건의료 정책을 현안 당사자인 의료계와 소통해야 함에도 귀를 닫고 일방적으로 추진하려 한다"며 "장관의 행동은 의사들을 더 자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의료계의 요구는 장관의 의지 만큼이나 명확하고, 정한 목표가 쟁취되지 않는 한 집단행동을 포함한 지속적인 투쟁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치열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의지를 내비쳤다.

의료단체가 집단행동에 나선 근본적인 원인이 무엇인지를 정부 관련부처가 먼저 파악하라는 요구다.

도 의사회는 "퇴로를 막고 협상 운운하는 장관의 이중적인 행동을 개탄한다"며 "정부가 수단을 동원해 의사를 압박하면 할수록 의사들도 더 강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행동으로 우리의 의지를 표현해야 할 시간이다. 의과대학 정원 증원과 공공의대 설립은 막아야 한다"며 "의협의 투쟁 전선에 모든 회원들이 참여해 달라"고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궁민 2020-07-31 16:07:57

    국민개병제하의 우리나라는 3천여명의 공중보건의사를 확보하고 있다.k-방역의 핵심역량이 공중보건의사였다는 것이다. 인구감소 추세에 오히려 의대정원은 감축해나가야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