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아파트단지에 '자원관리 도우미' 배치환경부, 1만5000곳에 9,730명-올바른 분리배출 지원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올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침체 및 유가하락으로부터 시작된 수거·선별·재활용업계의 수익성 감소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이를 대비한 긴급 지원대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현재 재활용시장 수익 악화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원활한 수거체계 유지를 위한 지원방안을 8월 중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환경부는 가격연동제 미적용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재활용품 계약단가 조정을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지자체에 권고할 예정이다.

또한, 3차 추경예산(422억원)으로 전국 공동주택(아파트) 1만5000개 단지에 ’자원관리도우미‘ 9,730여 명을 배치하여 올바른 분리배출 지원 및 홍보·캠페인 등을 통해 재활용불가품 및 이물질 혼입 등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선별장에서 재질분리 및 선별이 어려워 잔재물 처리비용을 증가시키는 혼합플라스틱류에 대한 분리배출 안내서(가이드라인)를 배포하여 공동주택의 분리배출 품질을 개선할 계획이다.

또 환경부는 판매단가가 낮아 대부분 잔재물로 처리되어 부담이 큰 ’페트재질 트레이류‘(1회용도시락, 계란판 등) 대상으로 8월부터 회수·선별지원금을 지급해 처리비용 부담을 완화한다.

아울러, 올 하반기 기간동안 앞서 언급된 ‘자원관리도우미’ 사업을 통해 지역별 공공·민간 선별장(전국 143개소)에도 선별전 이물질 제거, 행정지원(실적 전산화 등) 인력 1,082명을 배치·운용하여 선별품질을 높이고 업체의 부담도 줄인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