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바이코, 항균 마스크 케이스 ‘마스키퍼’ 출시미국위생재단 NSF 승인…향균 소재 국내 특허-상표 출원 완료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코로나19’ 감염병 사태로 인해 국민들의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가운데 ㈜바이코가 향균 소재로 만든 마스크 케이스 ‘마스키퍼(MasKeeper)’를 출시했다.

 바이코에 따르면 마스크가 마스키퍼에 보관될 때 슈퍼박테리아, 대장균, 폐렴균 등 다양한 유해세균이 99.9% 사멸된다.

 

 특히 마스키퍼는 미국위생재단 NSF의 승인과 FDA 기준을 통과한 인체에 무해한 항균제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재료로 만들어졌다는 것.

 아울러 국내공인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서 각종 세균의 번식시험을 엄격히 검증해 출시했다는 게 바이코 측의 설명이다.

 바이코 관계자는 “상시 마스크를 착용하면 입김과 외부 공기에 노출됨으로써 마스크 내 세균번식이 극대화될 수밖에 없다”며 “이에 따라 마스크에서 번식된 세균이 사멸하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제품을 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코 양승호 대표는 “바이코가 마스크를 지키는 구조에 착안해 마이크로반항균제의 기능을 제공한 ㈜오토켐코리아, 디자인을 담당한 몰드센세이션과 함께 공동 개발해 특허와 상표를 출원해 출시된 제품”이라며 “소비자들이 코로나19, 미세먼지와의 어려운 싸움에서 미약하나마 도움이 된다면 큰 보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