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사노피 단백질 분해제 R&D 제휴전임상 저분자 IRAK4 억제제 권리 도입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사노피가 질환 유발 타깃 단백질을 분해시키는 치료제를 연구·개발하기 위해 카이메라 쎄러퓨틱스(Kymera Therapeutics)와 제휴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사노피는 저분자 IRAK4 단백질 분해제를 염증 및 면역학 적응증으로 개발할 세계적 권리를 얻었다. 아울러 보다 개발 초기인 미공개 프로그램도 계약에 포함됐다.

따라서 카이메라는 선금 1억5000만달러를 받고 내년 상반기까지 1상 임상시험에 들어가 성공하면 이후 사노피가 이어받아 개발을 마칠 수 있다. 단, 카이메라는 IRAK4 프로그램을 암에 대해 개발할 권리는 보유한다.

이에 카이메라는 향후 마일스톤으로 최대 20억달러와 로열티도 받을 수 있으며 두 프로그램에 대해 미국에서 개발 및 판매에 동참할 옵션도 보유한다.

카이메라에 따르면 IRAK4는 한선염, 아토피 피부염, 류마티스 관절염 등 여러 면역-염증 질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즉 IRAK4은 TLR 및 IL-1R의 활성화에 의해 중개돼 면역에 관여하는데 이들 통로가 잘못되면 여러 면역-염증 질환을 일으킨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사노피는 IRAK4 억제제가 JAK 억제제의 안전성 우려 없이 그 뒤를 이어 경구 면역 치료제로 부상할 것이라며 듀피젠트를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노피는 앞서 카이메라의 벤처 투자에도 동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사노피는 올 초 너릭스 쎄러퓨틱스와도 타깃 단백질 분해 치료제 개발 제휴를 체결한 바 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