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음료보관용 폐전자제품 친환경 처리환경부-음료제조사, 사용 종료 냉장냉동기기 등 친환경 수거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음료제조사, 한국환경공단,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과 함께 ‘폐전기․전자제품 신회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체결한다.

참여 음료제조사는 동아오츠카(주), (주)롯데칠성음료, (주)코카콜라음료 등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음료보관용 냉장·냉동기기(쇼케이스 등), 자동판매기 등 처리가 어려운 대형 폐전기·전자제품을 회수하여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폐기 처리되는 구형 전기․전자제품에는 온실가스로 작용하는 냉매 가스를 비롯해 납, 수은 등 유해물질이 들어 있어 수거‧처리가 잘되지 않으면 환경오염을 일으킬 수 있다.

반면 이들 제품이 재활용되는 체계가 갖춰질 경우, 환경오염 예방은 물론 제품에 함유된 철 등의 금속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다.

사용이 종료되어 폐기되는 음료보관용 냉장‧냉동기기, 자동판매기 등 대형 폐전기․전자제품은 연간 3,000톤에 이른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음료제조사는 대형 폐전기․전자제품의 수집단계에서 부적정 처리 방지 및 원형보존을 위한 방안을 수립‧시행하고, 원활히 운반 및 재활용될 수 있도록 상차 및 장비지원 등에 적극 노력한다.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은 이번 협약 사업에 소요되는 수거․운반․인계 등의 제반 비용을 부담하며, 권역별 재활용(리사이클링)센터를 통해 폐전기‧전자제품을 최대한 소재별로 재활용하고 일부 함유된 환경유해물질과 온실가스인 냉매를 안정적으로 회수․보관하여 친환경적으로 처리한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전자제품의 회수 협력의 본보기를 구축하여 자원의 효율적 이용 및 자원순환사회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